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스페셜 리뷰] 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2년, 경영평가 '우수' vs 성장동력 '숙제'

기사입력 : 2020년08월18일 06:41

최종수정 : 2020년08월18일 06:41

2년 연속 당기순익 양호…수익성 악화 '과제'
재생에너지 1GW 달성…해외 매출 5조 달성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7일 오전 09시3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취임 2년을 지나 임기 마지막 해인 3년차를 보내고 있다. 취임 이후 2년간 양호한 경영실적을 기반으로 우수한 경영평가 받았다. 하지만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속에서 미래 성장동력을 찾아야 하는 숙제를 떠안고 있다.

유 사장은 취임 이후 매출액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이 절반으로 줄면서 적자가 우려됐지만 2년 연속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부채비율도 늘긴했지만 127% 수준으로 관리하면서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해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감소하고 있어 수익성을 끌어올릴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공공기관 경영평가는 지난 2015년 이후 취임 첫 해인 2018년까지 연속 B등급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신재생에너지 개발용량 1GW 달성하며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적극 부응했다. 그 결과 경영평가에서 '우수(A)' 등급을 받으며 발전사 중 최고 점수를 받았다. 유향열 사장의 2년간 경영성적표와 임기 마지막 해 과제를 짚어봤다.

6일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가운데)이 막바지 연료전환공사가 한창인 영동에코발전본부 2호기를 찾아 현장 점검에 나섰다. [사진=영동에코발전본부] 2020.07.07 grsoon815@newspim.com

◆ 2년 연속 당기순이익 유지…수익성 악화 해결은 '숙제'

남동발전의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5년 이후 유 사장 취임 첫 해인 2018년까지 꾸준히 감소 추세를 보였다. 매출액이 해마다 늘어났지만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줄면서 수익성이 악화했기 때문이다. 다만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지 않았고, 이듬해인 2019년 소폭 상승하면서 반등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2018년 남동발전의 매출액은 5조5426억원, 영업이익 1567억원, 당기순이익 297억원을 거뒀다. 2017년보다 매출액은 1433억원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230억원, 순이익은 1360억원 줄어든 것이다. 2019년에는 매출액 5조4205억원, 영업이익 1250억원, 당기순이익 326억원을 기록해 2018년보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조금 줄었지만 당기순이익은 소폭 상승했다.

부채와 부채비율도 증가했지만 안정적인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다. 부채비율은 기업이 갖고 있는 자산 중 부채가 얼마나 차지하고 있는가를 나타내는 비율로 통상 200% 이상이면 불량으로 간주하고 300% 이상이면 일반 기업의 경우 심각한 상태로 본다. 공기업의 경우 국가에서 부채비율을 관리하기 때문에 100% 대를 보이는 것이 일반적

2018년 남동발전의 부채총계는 5조1729억원이다. 2017년의 5조144억원과 비교하면 1585억원 증가했다. 2019년에는 6조3991억원까지 늘어났다. 부채비율도 2017년 100.0%에서 2018년 102.9%로, 2019년 126.6%로 증가했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사장님 취임 후 순이익이 줄고 부채비율이 늘어난 것은 리스회계 기준 변경이 주요 원인"이라며 "리스회계의 영향을 제거하면 오히려 부채비율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 정부 핵심과제 적극 추진…경영평가 발전사 1위 달성

유 사장 취임 후 남동발전은 정부 핵심과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했다. 남동발전은 석탄화력의 비중이 2018년 기준 89%로 발전사 가운데 가장 높고 신재생에너지 비율은 2%에 불과해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발 맞추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성공적인 정책 보조로 좋은 성적표를 받았다.

유 사장 취임 첫 해 경영평가 성적은 B등급이었다. 평가요인을 살펴보면 미세먼지·온실가스의 획기적 감축과 민관공 협업을 통한 군산수상태양광 건설 등 우수성과를 달성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또 친환경연료도입 확대와 기술개발제품 활성화 지표만점 등 주요사업 계량우수 등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 부분 좋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듬해에는 공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면서 A등급을 달성했다. 국내최초 신재생에너지 개발용량 1GW 달성, 발전 5사 최고 발전량(6만4019GW)과 최고이용률(70.45%), 창사이래 최저 고장정지율(0.013%) 등 우수성과 달성이 영향을 미쳤다. 중대재해 제로(Zero), 채용비리 제로, 대기오염물질 발전사 최대량 감축, 상생형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가치 창출 선도를 통해 정부정책에 적극 부응한 점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발전사 중 석탄발전 비중이 가장 커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뒤쳐질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이를 극복하고 공기업 1위라는 훌륭한 성과를 냈다"며 "지난 2년간 노력했던 것 처럼 앞으로도 에너지 전환에 힘쓰면 계속 좋은 성적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 신재생에너지 개발용량 1GW 달성…해외 신재생 매출 4.9조 확보

유 사장 취임 후 남동발전은 에너지 전환에 사업 초점을 맞추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해 기준 국내 최초이자 최대 신재생에너지 개발용량인 1GW를 달성했다. 신재생에너지 전원별 맞춤형 개발로 높은 성과를 창출한 것이다. 태양광은 폐 염전, 염해농지 등 유휴부지를 활용하고 주민참여형 대규모 태양광 개발에 나서고 있다. 풍력은 국내 최초 해상풍력인 탐라해상풍력 설치와 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3.3GW의 대규모 사업권을 선점했다.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통한 국민 삶의 질 개선도 추진 중이다. 환경설비 개선, 목재펠릿 등 친환경 연료전환, 저유황탄 연료 확대를 통해 2018년 대비 2019년 대기오염물질 6468t을 감축해 정부 협약목표(25%)보다 27.5%포인트(p) 초과한 52.5% 감축에 성공했다.

해외시장 진출에도 노력을 기울여 4조9000억원 수준의 매출을 확보 했다. 파키스탄 굴푸르(Gulpur) 수력발전(102㎿) 사업에 참여해 국제금융사(IFC, ADB) 대주단 참여유도, 국제보험가입을 통한 사업안정성 확보를 통해 연간 350억원 매출을 창출했다. 또 칠레 태양광 프로젝트(50㎿)를 통해 현지 소규모 태양광 우대정책 활용으로 안정적 전력판매가 가능해지면서 연간 110억원의 매출을 확보했다.

이밖에도 전력분야 기술경쟁력 확보를 위한 업무프로세스 혁신도 추진 중이다. 스마트 발전소 구축으로 창사이래 최고 설비신뢰도를 달성했고 딥 러닝기반 발전제어망 이상 징후 탐지시스템 구축 등 발전제어시스템 보안모니터링체계 국내표준화를 이끌었다.

fedor01@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는 그새 100억 챙겼다"...'루나 사태' 후폭풍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 전체가 요동치면서 가상자산을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특히 루나 상장폐지 과정에서 거래소들이 늑장 대응으로 일관해 피해가 확대되면서 '가상자산거래소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루나가 '혁신'에서 '휴지조각'이 되기까지 전 과정에 거래소의 역할이 다분히 있었다는 지적이다. ◆상장폐지 늑장 대응…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 수익 100억 2022-05-24 15:54
사진
2조원 뛰어넘는다…전 세계가 열광하는 '손흥민 효과'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시아 축구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의 천문학적 경제효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미 2년 전부터 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 만큼 6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프리미어리그의 스타 '손흥민 효과'를 광고계가 주시할 전망이다. ◆ 데뷔 이후 연봉 20배 껑충…2년 전에도 2조원 추산된 '손흥민 효과' 손흥민은 16세에 독일 1부 리그 유소년팀에 입단할 당시부터 12년간 약 8억원에서 165억까지 몸값을 20배 이상 올렸다. 그는 2008년 독일 분데스리가(1부) 함부르크SV 유소년팀에 입단한 뒤 2010년 연봉 57만2000유로(약 8억원)에 계약했다. 이후 3시즌 간 뛰어난 경기력과 득점을 기록하며 주목받았고 2013년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으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 2022-05-24 14:42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