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헝가리 외교장관, 코로나19 속 대면협의…"한국 투자 확대 기대"

외교부 "기업인 포함 필수인력 교류 긴밀 협력 평가"
헝가리, 7월 15일부터 한국인 제한없는 입국 허용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15:34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15: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방한 중인 페테르 씨야르토(Péter Szijjártó) 헝가리 외교장관과 면담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및 헝가리 선박사고 관련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협의했다. 외교장관 간 대면 협의는 지난 10일 한국과 UAE(아랍에미리트) 외교장관 회담 이후 두 번째다.

외교부는 양 장관이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30여 분간 진행된 회담에서 양국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기업인을 포함한 필수인력 교류 등을 통해 긴밀히 협력해온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페테르 씨야르토 헝가리 외교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2020.07.27 mironj19@newspim.com

강 장관은 특히 헝가리 정부가 지난 15일부로 한국으로부터의 헝가리 입국을 제한 없이 허용한 점을 환영했다. 헝가리 정부는 세계 각국을 코로나 상황에 따라 녹색·황색·적색으로 나누고, 지난 15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녹색국으로부터의 제한 없는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일부터 인천-부다페스트 직항편이 주1회 운항을 재개했다.

양 장관은 또 양국 간 교역 및 투자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점에 대해 만족을 표하고,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추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씨야르토 장관은 "작년 한국이 헝가리에 대한 최대 투자국이 됐으며, 헝가리 정부는 한국기업들의 대헝가리 투자가 더욱 늘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또 헝가리 측에서 헝가리 선박사고 추모조형물 제막식을 추진 중이라며, 이 제막식에 한국 유가족들이 참석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강 장관은 헝가리 측이 지난 5월 29일 선박사고 1주기 추모행사를 개최한 데 이어 추모조형물 제막식을 추진하고 있는 점에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하고, 철저한 사고 책임 규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헝가리 정부의 지속적 관심을 당부했다.

양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한국-비세그라드그룹(V4) 협력 및 국제기구를 포함한 국제무대에서의 협력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강 장관은 특히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거에 출마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에 대한 헝가리의 각별한 관심과 지지를 요청했다.

이날 오전 소형 제트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씨야르토 헝가리 외교장관은 수행원 10여 명과 1박2일간의 방한 일정을 소화한다. 주요일정에는 헝가리에 투자한 한국 기업인들과의 만남이 포함돼 있다. 씨야르토 장관은 헝가리 현지에서 발급 받은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 한국에 입국한 이후 14일 격리 절차를 면제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에서 페테르 씨야르토 헝가리 외교장관과 면담을 하고 있다. 2020.07.27 mironj19@newspim.com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