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핫!이슈] 톈안먼 31주년 중국∙홍콩 온도차, 노점 창업붐, 中코로나 백신 개발 242억원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6월05일 16:4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5일 16: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6월 1일~6월 5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홍콩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1989년 발생한 중국 천안문 사태 31주년을 맞아 홍콩 빅토리아 파크에서 촛불 시위가 벌어졌다. 2020.06.04 gong@newspim.com

◆ 베이징∙홍콩 온도차 뚜렷했던 톈안먼 31주년

홍콩 국가보안법 사태로 미∙중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의 '6∙4 톈안먼(天安門) 민주화운동' 31주년을 맞아 홍콩과 베이징이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홍콩에서는 수 만 명의 시민들이 곳곳에서 톈안먼 시위 희생자를 기리는 대규모 촛불집회를 연 반면, 중국의 수도 베이징(北京)은 삼엄한 통제 속에서 침묵만 이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시민 수 만 명은 4일 빅토리아 공원을 비롯한 홍콩 각지에서 톈안먼 시위 희생자를 추모하는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었다. 특히, 이날 집회는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 제정 강행으로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이뤄진 만큼, 경계심이 더욱 고조됐다.

지난 1990년부터 홍콩에서는 매년 6월 4일 빅토리아 공원에서 톈안먼 시위 희생자를 추모하는 집회를 개최해왔고, 이는 30년간 이어졌다. 다만, 올해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이유로 31년만에 추모 집회를 허가하지 않았음에도 홍콩 시민들은 거리로 쏟아져 나와 촛불 시위를 벌였다. 

가장 큰 집회가 열린 빅토리아 공원에 모인 1만여 명의 홍콩 시민들은 톈안먼 시위가 1989년에 열렸다는 사실을 기념하는 의미로 8시 9분에 1분간 묵념을 올렸다.

반면,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은 조용한 분위기 속에 톈안먼 사태 31주년을 맞이했다. 이날 외신 기자의 출입은 여전히 금지됐고, 중국인 관람객들에 대한 소지품과 신체검사도 꼼꼼히 하며 경비를 더욱 강화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제재까지 겹치면서 더욱 썰렁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이날 중국 정부는 해외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는 가상사설망(VPN)을 차단했고,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위챗)에서는 톈안먼 민주화운동을 뜻하는 '6·4'의 검색을 차단시켰다.

[충칭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소비 시장을 회복하기 위해 '노점상 경제(地攤經濟)'와 '야간 경제(夜經濟)'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 '노점상 경제' 열풍, 90허우 창업 붐 일어날까

최근 중국에서 '노점상 경제(地攤經濟)' 열풍이 불고 있다.

중국 전역의 수많은 노점상들이 경제주체가 되어 이끄는 '노점상 경제'는 대규모 일자리와 지역경제 수익을 창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입은 중국 경제를 회복시킬 새로운 경제 성장 테마로 떠올랐다.

그 열기를 반영하듯 6월 4일 기준으로 최근 일주일 간 중국 대표 포털 검색사이트인 바이두(百度)에서는 '노점상' 관련 단어를 검색한 횟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55%나 늘어나, 10년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20대가 할 수 있는 노점상 종류, 여자들이 좋아하는 노점상 물건 등 노점상 창업과 관련한 주제가 대다수를 차지했다.

특히, 연령별로 살펴보면 노점상 경제 관련 단어를 검색한 사람의 대다수는 2~30대 젊은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링허우(90後, 90년대 이후 출생자)'가 53%로 가장 많았고, '바링허우(80後, 80년대 이후 출생자)'가 33%로 그 뒤를 이었다.

일부 전문가들은 몇 년 전 스타트업 창업 열풍을 일으킨 '주링허우'들이 이번에는 노점상 창업에 눈을 돌리고 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노점상은 창업 문턱이 낮고, 실패 위험성이 낮으며, 상품 가격이 싸다는 점에서 젊은층이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창업 대상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4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 2020'에 참석한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백신 공동 개발 등을 위해 20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중국, 코로나19 백신 공동개발에 242억원 지원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향후 5년간 242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5일 중국 관영 신화망에 따르면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전날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 2020'에서 국제사회의 코로나19 백신 공동 개발 등을 위해 2000만 달러(약 242억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주최한 이날 회의에는 전 세계 50여개국 정상과 주요 기업인, 자선단체 관계자 등이 참여했고, 당초 목표로 한 74억 달러를 뛰어넘는 88억 달러를 모금했다.

이날 영국은 향후 5년간 16억5000만파운드(약 2조523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약속해 최대 공여자로 남게됐다. 그에 반해 중국은 2000만 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혀,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지원에 나섰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리 총리는 이날 회의와는 별도로 코로나19 대응 영도소조 회의를 주재하면서 중국 지도부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백신 개발 과정에서 단계적 성과를 거뒀다고 자평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