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지표

1분기 대외채무 4858억달러…전분기보다 188억달러 늘어

"은행권 외화차입 확대…유동성 확보 차원"
대외채권 9500억달러…전기비 140억달러 증가
순대외채권 4642억달러…전기비 164억달러 감소

  • 기사입력 : 2020년05월21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1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은행권이 코로나19로 인해 외화유동성 확보에 나서면서 1분기 대외채무가 200억달러 가까이 늘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말 기준 대외채무는 4858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188억달러 증가했다.

단기외채(만기 1년 이하)는 1485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140억달러 늘었고 장기외채(만기 1년 초과)는 373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48억불 증가했다.

대외채권은 9500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25억불 늘었지만, 순대외채권(대외채권-대외채무)은 4642억달러로 전분기 대비 164억달러 감소했다.

정부는 대외채무 증가에 대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불안에 대응해 은행부문이 3월중에 선제적으로 외화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차입을 확대한 데에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기재부는 "정부·한은과 은행권의 위기대응 노력에 따른 불가피한 결과"라면서 "일시적인 현상으로 코로나19 상황 개선에 따라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국내은행은 3월중 코로나19 확산으로 국제금융시장에서 신용리스크가 높아지고 달러 선호가 강화됨에 따라 단기차입을 활용해 선제적으로 외화유동성을 확보했다.

정부는 외국인의 채권(국채) 투자 증가로 외채가 35억달러 증가한 반면, 중앙은행은 외국인의 채권(통안채) 투자 감소로 13억달러 감소했다.

외채 건전성을 살펴보면, 총외채 및 단기외채의 증가로 '단기외채/총외채' 비중(30.6%, +1.8%p)과 '단기외채/외환보유액' 비율(37.1%, +4.2%p)이 전분기 대비 다소 상승했다.

기재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 외화유동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대외채무 동향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대외채무가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