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윤석열 "'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중앙지검서 수사하라"

윤석열, '검언유착' 관련 사건 서울중앙지검 수사 지시
대검 관계자 "조사 한계 있어 전환"…MBC 보도과정도 수사할 듯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19:1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0일 16: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윤석열(61·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 검사장 간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중간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서ㅔ울중앙지검에서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17일 대검찰청 관계자는 "윤 총장이 이날 대검 인권부장으로부터 진상조사 중간 결과를 보고받았다"며 "서울남부지검에 접수된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의 명예훼손 고소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로 이송하고, 언론사 관계자와 불상의 검찰관계자의 인권침해와 위법행위 유무를 심도있게 조사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로서는 보도의 검찰관계자가 누구인지, 비위 혐의 등 특정할 객관적 자료가 없는 상황으로 임의적 조사 방법의 한계가 있어 수사 방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감찰 대상의 혐의가 나오면 감찰과 병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대검 인권부의 진상조사가 종료되는 대로 신속하게 그 결과 보고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1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본관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02.18 mironj19@newspim.com

앞서 MBC는 지난달 31일 신라젠 사건 수사를 두고 채널A 기자와 윤석열 검찰총장 측근인 한 검사장의 유착 관계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채널A 사회부 소속 모 기자는 신라젠 전 대주주이자 VIK 전 대표인 이철 측 대리인에게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위를 제보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윤 총장의 측근인 검사장이 기자와 나눈 통화녹음을 들려줬다고 한다.

또 '제보자X'로 불리는 지모 씨의 주장을 토대로 최 전 부총리와 그 주변 인물이 신라젠에 65억원을 투자했다고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시민언론연합(민언련)은 지난 7일 채널A 소속 기자 이모 씨와 검사장에 대해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전 대표를 협박한 혐의로 검찰 고발했다.

서울중앙지검은 13일 사건을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에 배당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최 전 부총리 역시 해당 보도는 가짜뉴스라며 보도 기자와 제보자 지 씨를 서울남부지검에 형사고소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MBC의 취재 과정 및 보도 내용의 문제점 등 의혹 전반을 수사할 예정이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