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여론조사] 충북 충주 이종배 42.1% vs 김경욱 36.9%…제천·단양은 '초접전'

기사입력 : 2020년04월07일 21:03

최종수정 : 2020년04월07일 23:39

이종배, 김경욱에 5.2%p 앞서…당선 가능성은 압도
제천·단양, 엄태영 41.7%·이후삼 41.6% 접전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15 총선에서 충북 충주시에 출마한 여론조사에서 이종배 미래통합당 후보가 김경우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제치고 1위를 기록했다. 제천·단양은 민주당과 통합당의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7일 청주KBS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진행한 충주 선거구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종배 통합당 후보는 지지율 42.1%를 기록해 김경욱 민주당 후보(36.9%)를 5.2%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용수 민생당 후보와 김은숙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는 각각 2.2%와 1.4%를 얻는 데 그쳤다.

당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 후보가 51.4%로 김 후보(27.0%)와의 격차를 두 배 가까이 벌렸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5.7%, 통합당 29.9%, 정의당 4.4%, 국민의당 2.6%, 열린민주당 1.7% 순으로 조사됐다.

거리 유세를 하고 있는 미래통합당 이종배 후보. [사진=이종배 후보 캠프]

제천·단양 선거구는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엄태영 통합당 후보 41.7%, 이후삼 민주당 후보는 41.6% 지지율로 두 후보 간 격차는 0.1%p에 불과했다. 지재환 국가혁명배당금당 후보는 1.1%에 그쳤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엄 후보가 39.6%로 이 후보(37.2%)를 2.4% 포인트로 격차를 조금 벌렸다.

이 선거구의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7.7%, 통합당 33.0%, 정의당 4.4%, 국민의당 2.0%, 열린민주당 1.4% 등 순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4일 각 선거구민(충주 502명, 제천·단양 509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유선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충주 ±4.4%, 제천·단양 ±4.3% 포인트다. 응답률은 충주 20.9%, 제천·단양 22.9%이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taehun02@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