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종합] 민주당, 비례연합정당 참여 가닥…"전 당원 투표하게 될 것"

기사입력 : 2020년03월10일 19:18

최종수정 : 2020년03월10일 19:25

10일 의총 열고 논의…찬성 의원 비율 높아
정춘숙 "11일 최고위서 전당원 투표여부 확정"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비례대표 연합정당 참여 수순에 들어갔다. 민주당은 10일 비례 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당원 투표에 붙이기로 가닥 잡았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 연합정당에 참여 여부를 논의한 끝에 이같이 중지를 모았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의총 직후 브리핑에서 '연합정당 찬성 비율이 높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찬성 의견이 훨씬 많았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의견들을 정리해 내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전당원 투표를 하게될 것 같다. 당원들에게 알릴 책무가 있으니 (투표)하는 게 좋지 않겠냐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비례 연합정당 참여로 가닥잡았다고 봐도 되냐'는 질문에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더 논의하겠지만 (의견이) 많은 쪽으로 가기 마련이지 않나"라며 말을 아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지난해 12월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2.18 leehs@newspim.com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당원 투표 내용과 관련, "민주당의 비례정당을 만드는 옵션을 조사할 것 같진 않다"며 "외부에서 (연합)하는 데 대한 참여 여부를 확인할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연합정당에) 참여하는 순간 우리는 비례대표를 내지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의총에는 80명 가량의 의원들이 참석해 20명이 발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영길·안규백·이석현 의원 등이 연합정당 참여 찬성 의견을 냈고, 김해영·박용진·설훈·조응천 의원 등이 반대 입장을 표했다. 

박용진 의원은 의총 입장 전 "정치는 명분과 실리를 다 따져야 한다. 명분이 없다는 것은 (연합정당을) 추진하는 분들도 알 것"이라며 "민주당을 지지하는 중도층과 무당층이 지지를 철회한다면 실리적으로 봐도 손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석 수 때문에 비례 연합당에 참여하자는 데 대해 분명히 계산을 해봐야 한다. 명분없는 비례 연합당에 참여하는 것 때문에 실리도 손해보는 소탐대실을 해선 안 된다"고 힘줘 말했다. 

반면 송영길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미래통합당이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을 만드는 것은 선거법 취지를 완전히 왜곡하는 것이다. 제도의 미비점을 악용한 편법은 막아야 한다"며 "상대방이 중앙선을 침범하면 방어운전 해야지, 1차선만 지키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고 발언했다"고 했다.

우원식 의원 역시 의총 전 페이스북을 통해 비례 연합정당 참여에 대한 찬성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비례 연합정당은 민주당을 포함해 다양한 생각을 가진 국민의 이해를 대변하는 여러 정당들이 연합하는 것"이라며 "소수정당도 민심 그대로 국회에 참여하도록 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정신을 살릴 수 있다"고 주장했다. 

choj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