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이재명 경기지사, 잇단 중국 행보 눈길…반도체 활성화·투자유치 포커스

  • 기사입력 : 2019년12월04일 18:04
  • 최종수정 : 2019년12월04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달 말 중국 충칭지역 방문에 이어 지난 2일에는 산둥성 당서기가 경기도를 찾는 등 잇단 중국과의 외교교류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우호협력 외에 경제교류를 위한 지방정부 간 공동노력도 꽃을 피우기 시작했다.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지난 2일 경기도지사 공관 중연회장에서 열린 환영오찬을 마치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리우지아이 산둥성 당서기가 나오며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2019.12.04 jungwoo@newspim.com

경기도는 지난 10월부터 활발한 대중국 외교를 펼치고 있다. 이번 회동은 지방정부 간의 우호 협력이 주요 골자였지만 공통된 주요사안으로 경제부문의 협력강화가 빠지지 않고 거론됐다.

이화영 평화부지사가 단장으로 한 경기도대표단은 지난 10월 28일 랴오닝성(辽宁省)을 방문, 천뤼핑(陳綠平) 랴오닝성 부성장, 장쑤핑(張淑萍) 단둥(丹东)시장 등 주요 인사들을 만나 양 지역 간 교류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했다.

같은 달 31일에는 투먼(图们) 북·중·러 접경지대를 돌아보고, 옌지(延吉)에서 진서우하오(金寿浩) 옌볜조선족자치주장과 공동발전 방안을 논의 후 다음날인 중국 북방경제권 진출의 전략적 거점이자 대(對) 북한 교역의 배후 중심지인 지린성(吉林省)과 자매결연 협약을 맺었다.

지난달 27일에는 이 지사가 충칭시를 방문, 경제분야 교류협력 및 우호 협력방안 논의했으며, 지난 2일에는 산둥성 내 서열 1위이자 기술관료(테크노크라크) 출신의 류자이 당서기가 경기도를 찾았다.

경기도의 중국교류는 10월 말부터 이번 달 초까지 40여 일간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이는 경기도의 반도체 산업분포 때문으로 보인다. 국내 반도체 기업의 64.3%가 도내에 있으며 또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보복으로 인한 도내 반도체 산업의 위축을 막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경기도 유일의 국제항인 평택항에 인접한 평택 포승(BIX)지구 산업단지의 중국투자유치 노력과 그 궤를 같이하고 있는 점도 눈에 띈다.

이 지사의 대중국 행보가 아직은 눈앞에 실현된 가시적인 성과로 나타나지 않았으나, 회동의 결실이 투자유치와 중국관광객 방문으로 나타날 것으로 전망된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