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강진 고려청자박물관, 中상림호월요박물관과 학술교류협정 체결

  • 기사입력 : 2019년11월14일 12:05
  • 최종수정 : 2019년11월14일 12: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진=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 강진군 고려청자박물관은 14일 중국 저장성 츠시시(浙江省 慈溪市)의 상림호월요박물관(上林湖越窯博物館)과 상호 학술문화교류를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정은 지난 10월 중국 측에서 먼저 초청 제의가 있었고, 14일 츠시시에서 개최하는 제5회 월요청자문화제의 개막식에 맞춰 고려청자박물관에서 츠시시를 방문해 진행됐다.

[강진=뉴스핌] 지영봉 기자 = 김병관 고려청자박물관장과 리주하오 상림호월요박물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강진군] 2019.11.14 yb2580@newspim.com

학술교류 협정을 통해 양 기관은 소장 도자유물의 상호 대여 및 전시, 학술대회 등의 교류, 인적교류와 기타 문화교류 등 다양한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리주하오(厉祖浩) 상림호월요박물관장은 "두 박물관은 유사한 성격의 문화유적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역사적으로도 도자기술의 영향관계를 파악할 수 있어서 두 박물관이 한중 도자 연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병관 고려청자박물관장은 "학술적인 내용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현대생활에서 청자산업의 발전에도 상호 협력하자"고 화답했다.

츠시시 상림호수 주변에는 당·송대의 청자요지 120여 개소가 분포하고 있어서 중국에서는 이곳을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로 지정해 보존관리하고 있다.

이 청자요지를 월주요(越州窯)라고 하는데, 우리나라 고려청자 생산의 시작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유적이다. 강진군의 고려청자박물관과 마찬가지로 상림호월요박물관도 대규모 청자요지와 출토유물의 조사와 연구, 전시, 교육을 위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