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방·안보

국방부 “중거리 미사일 배치, 논의한 적도 검토한 적도 없다”

기사입력 : 2019년08월05일 11:24

최종수정 : 2019년08월05일 11:25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5일 정례브리핑서 밝혀
“한반도 비핵화 정부 기본방침 변함없어”
“美와 공식 논의도, 검토도 없었고 계획도 없어”
호르무즈 파병 관련해선 “아직 美 공식 요청 없었다”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미국 국방부에서 ‘아시아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원한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국방부는 5일 “검토한 적도, 계획하는 것도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미국과 논의를 한 적도, 자체적으로 검토한 바도 없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leehs@newspim.com

앞서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 3일(현지시간) 아시아 순방 중 호주를 방문해 취재진과 만나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배치 검토 여부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그렇다. 그렇게 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에서 탈퇴한 지 하루 만에 이뤄진 발언으로, 이후 ‘한반도 중거리 미사일 배치설’이 흘러나오게 된 단초가 됐다.

이에 대해 최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우리 정부의 기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미국 측과 중거리 미사일 도입 관련 공식 논의를 한 적도, 자체적으로 검토를 한 적도, (그럴) 계획도 없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에스퍼 장관이 호르무즈에서의 연합 방위체 구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도 “(5일 현재) 아직까지 미국 측에서 우리 국방부로 요청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 쪽에서 검토 내지는 준비를 하라는 지시나 지침도 현재로선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다만 “(호르무즈에서의) 우리 선박 보호를 위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선 검토 중”이라고 했다. 이는 ‘가능하다면 호르무즈 파병을 검토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3대 한미연합훈련 중 하나인 독수리 훈련이 이뤄지는 모습. 지난 3월 한미 양국은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패트릭 샤나한 미국 국방장관 대행 간 전화통화를 통해 키 리졸브 연습, 독수리훈련, 을지프리엄가디언 연습 등 3대 한미연합훈련의 종료를 결정했다. 대신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을 조정한 새 한미연합지휘소연습 '19-1 동맹연습'이 지난 3월 4일부터 12일까지 실시됐으며, 다른 훈련들도 새로운 형태의 연합연습 및 훈련들로 대체돼 연중 실시될 전망이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국방부는 이날부터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진 한미연합훈련 ‘19-2 동맹연습’에 관해 “명칭, 기간 등이 정해지지 않았으며 추후 기회가 있으면 알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한미 군 당국은 5일부터 오는 20일까지 ‘19-2 동맹연습’을 실시한다.

연습은 지휘소연습(CPX) 방식으로 실시되며, 병력과 장비를 기동하지 않은 채 컴퓨터 시뮬레이션 형태로 진행한다.

특히 이번 훈련에서는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한국군의 기본운용능력(IOC) 검증도 병행한다.

이번 IOC에서는 전작권 전환 후 미래 연합사령부 구성 및 운영에 대비해 최병덕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이 사령관을 맡고,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이 부사령관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훈련 명칭, 기간, 방법 등에 대해 군 당국은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훈련 시작 당일이라고 알려진 5일 최 대변인이 “전작권 전환을 위한 IOC 검증을 위해서 후반기 연합연습 준비 중에 있고 말씀드릴 기회가 있으면 말씀을 드리겠다”고 언급한 것이 전부다.

최 대변인은 ‘명칭이 19-2 동맹연습이 맞느냐’는 질문에도 역시 “말씀 드릴 기회가 있으면 말씀을 드리겠다”고 하면서 즉답을 피했다.

이는 북한이 ‘한미연합훈련이 예정대로 실시될 경우 북미실무협상을 진행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엄포를 놓거나 한미연합훈련이 임박한 7월 말부터 발사체 발사 빈도를 크게 높이는 등 긴장 국면을 조성한 것을 의식한 조치로 해석된다.

suyoung071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