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중국 핫!이슈] 태풍 마리나 이재민 58만명, CA 부기장 흡연 사고날뻔, 마윈의 무인식당 ‘허마 로봇’

  • 기사입력 : 2018년07월13일 16:24
  • 최종수정 : 2018년07월13일 16: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7월 9일~7월 13일) 동안 14억 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 8호 태풍 마리아 중국 강타. 이재민 58만명, 피해 규모 5000억원 

제 8호 태풍 마리아가 중국 푸젠(福建)성 저장(浙江)성 장시(江西)성 일대를 강타하면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당국은 태풍으로 인해 58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新華社)에 따르면, 지난 11일 태풍 마리아가 초속 42m의 속도로 중국 푸젠성에 상륙했다. 푸젠성은 즉각 1급 태풍경보와 2급 폭우 경보를 발동했으나, 태풍의 순간 풍속이 56m를 넘어서면서 푸젠성 내에서만 19만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푸저우시는 12일 점심까지 정리한 태풍 쓰레기만 1800톤이 넘었다고 설명했다.

저장성은 강우량이 많이 피해가 더 컸다. 저장성 관계자는 39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2만여척의 고깃배가 침수했다고 밝혔다.

제 8호 태풍 마리아가 11일 중국 저장성 타이저우시를 강타하고 있다. [사진=신화사 뉴스핌]

중국 기상청은 이번 태풍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액만 28억8천만위안(484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집계했다.

전문가들은 소형급으로 시작한 태풍 마리아가 중국에 도착하기 전까지 지구 온난화로 뜨거워진 바다의 열에너지를 흡수하며 세력이 커졌다고 분석했다.

예젠춘(葉建春) 중국 수리(水利)부 부부장(차관)은 12일 밤부터 태풍 규모가 약해지기 시작했다며 인명 구조 및 재해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 해양수산부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13일(금)부터 16일(월)까지 슈퍼문(달과 지구가 가까워지는 현상)과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인해 남서해안 해안가의 침수피해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 에어차이나 긴급구조신호 ‘메이데이’, 원인은 부조종사 흡연

중국국제항공(中國國際航空, 에어차이나) 항공기가 지난 10일 운항 중 긴급 구조신호인 메이데이(Mayday)를 발신하고 연착한 가운데, 당시 부조종사의 흡연 때문에 비상상황이 발생한 것으로 밝혀져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10일 홍콩을 출발한 에어차이나 CA106편 항공기는 다롄(大連)으로 비행하던 중 고도 1만700미터 상공에서 3500미터까지 급강하했다. 당시 승무원들은 기압이 급격히 떨어지자 항공교통관제(ATC) 측에 긴급 하강을 요청했고, 고도를 1만100미터까지 낮춘 뒤에도 위험하다고 판단해 긴급신호 메이데이(MADAY)를 발신한 뒤 3500미터까지 하강했다.

이 과정에서 승객들은 산소마스크를 착용한 채 공포에 떨어야 했다. 기온까지 높아져 비행기 내부 상황이 매우 불안정했다고 한 승객은 설명했다. 이후 기압밸브를 다시 확인한 CA106 항공기는 7500미터까지 고도를 회복했고, 예정보다 1시간 늦게 다롄에 도착했다.

로이터통신은 13일 “중국 항공국이 원인을 조사한 결과 객실 내 산소 수치가 떨어진 것은 부조종사의 흡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앞서 중국 펑파이신문(澎湃新聞) 역시 승무원들이 조종실에서 담배를 피우기 위해 환풍장치를 조작하다 실수로 기압밸브를 조작한 것 같다고 보도했다. 신문이 입수한 에어차이나 내부 자료에 따르면, 위 같은 상황을 설명한 문건 맨 아래엔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조종실에 흡연하는 행위는 불법이다!!!”라고 적혀 있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이런 황당한 사고가 벌어지다니 할 말이 없다. 위대하다 우리 항공사(‘위대하다 우리 나라’의 패러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중국국제항공은 지난 11일 웨이보를 통해 “관련 자료를 항공국에 인계해 조사하고 있으며, 규정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중국국제항공 항공기 [사진=바이두]

◆ 마윈의 새로운 도전, 무인식당 ‘허마 로봇’

마윈이 만든 O2O 신선식품 매장 허마셴셩(盒馬鮮生)에서 오픈한 ‘허마 로봇식당(Robot.He Restaurant)’이 중국은 비롯 미국 등 해외에서도 화제가 되고 있다. 새로운 식당 시스템이 확산되면 업무 효율은 높아지고 대기 시간은 짧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허마 로봇식당은 10일 유튜브를 통해 식당 운영 방식을 자세히 소개했다.

식당에 도착한 손님은 먼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또는 식당에 준비된 체크인 화면을 이용해 앉고 싶은 좌석을 선택한다.

다음엔 스마트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먹고 싶은 음식을 선택하고, 생선 게 조개 등 먹고 싶은 식재료를 직접 골라 컨베이어벨트에 걸어 주방까지 보낸다. 자리에 돌아와서도 QR코드를 이용해 다른 음식을 주문하는 것도 가능하다.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엔 테이블 앞에 준비된 모니터를 통해 음식이 만들어지는 과정도 지켜볼 수 있다. 조리된 음식은 흰색 식판로봇이 자리까지 가져다 주는 방식이다.

허마 로봇식당 관계자는 로봇을 이용한 자동화 시스템을 이용해 음식 주문부터 서빙까지 평균 11분밖에 걸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로봇식당은 측은 “인공지능을 결합한 시스템 기술력이 빠르게 발달하고 있다”며 “무인식당은 작은 시작일 뿐이며 앞으로 더 많은 플랫폼과 결합한 새로운 식당 시스템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상하이에 오픈한 무인 로봇식당 '허마 로봇' 전경 [사진=바이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