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4개월 만에 미세먼지 공습…현실적 대책 8가지

  • 기사입력 : 2017년09월08일 10:13
  • 최종수정 : 2017년09월08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을 뒤덮은 미세먼지 <사진=뉴시스>

[뉴스핌=김세혁 기자] 지난 5월 중순 이후 '신기하게' 자취를 감췄던 미세먼지가 8일 다시 한반도를 덮쳤다. 미세먼지는 호흡기 암 등 심각한 질환을 일으키는 물질로 해외에선 이미 대응 방법이 구체화된 상황. 하지만 우리나라는 정부 차원의 대책이 미비하고 미세먼지 예보도 엉터리라는 원성이 높다. 미세먼지로부터 스스로 건강을 지켜야 하는 당신이 꼭 알아야 할 여덟 가지 정보를 모았다.

①미세먼지와 관련된 용어
-황사 : 모래먼지가 바람에 날려 대기에 퍼진 것
-스모그 : 도시 매연, 먼지, 오염물질이 기체를 이룬 것
-부유먼지 : 눈에 보이지 않는 먼지(미세먼지·초미세먼지)
-미세먼지 : 지름 10㎛ 이하. PM(Particulate Matter)10으로 표기
-초미세먼지 : 지름 2.5㎛ 이하. PM2.5로 표기
*외국은 PM2.5를 미세먼지, PM1을 초미세먼지로 분류. 한국은 PM10을 미세먼지, PM2.5를 초미세먼지로 분류

②외교적 노력에 대한 국민적 갈망
중국이 황사와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건 우리나라는 물론 바다 건너 일본도 인지하는 사실. 중국발 미세먼지가 가장 기승을 부리는 봄이면 일본에서도 중국을 가만둬선 안된다는 여론이 들끓는다. 인체에 치명적인 미세먼지인만큼,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바라는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있다.

③공기질 측정기
우리나라 미세먼지 예보는 아쉽게도 국민의 신뢰를 잃은 지 오래다. 실제로 8일 오전 9시 포털사이트에 미세먼지를 검색하면 전국이 '보통' 수준으로 나온다. 기상청 모바일 홈페이지의 경우 메인 메뉴에 미세먼지가 아예 빠져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람들은 조그만 미세먼지 측정기로 눈을 돌리고 있다. 아이러니하게도 미세먼지의 원산지 중국 제품이 급부상 중이다. 대부분 크기가 가로 및 세로 7cm 이하로 작고 무게도 약 200g 이하로 가볍다. 레이저 센서를 갖춰 공기 중 미세먼지 상황을 빠르게 알려준다.

④공기질 측정 앱 - 텐키(TENKI)
일본기상협회가 제공하는 종합 일기예보시스템. 모바일 앱(구글플레이 및 앱스토어에서 무료 다운로드)으로도 입수 가능하다. 실시간 및 48시간 이후의 PM2.5를 판단할 수 있다. 당연히 일본어지만 직관적이라 알아보기 편하다. 바람 이동경로에 따른 미세먼지의 시간대별 이동예측도 가능하다.

8일 오전 9시 포털사이트에서 검색한 우리나라 미세먼지 현황(왼쪽). 모두 녹색으로 '보통'을 나타낸다. 반면 에어비주얼(오른쪽)은 '나쁨' 혹은 '심각'을 표시하고 있다. <사진=에어코리아, 에어비주얼>

⑤공기질 측정 앱 - 에어비주얼(AIR VISUAL)
도시는 물론 구, 동별로 미세먼지 분포를 알려준다. 실시간 미세먼지 상황을 알 수 있으며 수치가 텐키보다 세분화돼 있다. 지도를 확대하면 수도권, 남한 전체, 나아가 주변 국가의 미세먼지도 체크할 수 있다. 알람시계처럼 특정 시간을 정해 공기질을 확인할 수도 있다.

⑥음식
-루콜라, 브로콜리, 양배추에 해독작용이 뛰어난 글로코시놀레이츠 함유. 발암물질 배출
-바나나, 당근, 호박, 시금치 속 비타민A, B, C 및 폴리페놀이 세포변질을 막는 항산화작용
-마늘 속 알리신은 몸속 독성물질 축적을 예방
-녹차 속 타닌은 중금속 배출에 탁월
-다시마, 미역 등 해조류에 몸속 노폐물을 빼주는 크롤렐라 다량 함유
-삼겹살은 먼지 많은 날 대표음식으로 꼽히지만 효과가 없다고 밝혀짐

미세먼지 마스크 <사진=뉴시스>

⑦미세먼지 마스크
식약처 인증마크 KF 표시를 반드시 체크할 것. KF 뒤에 붙는 80, 94, 99는 각각 필터링 능력을 의미한다. KF80은 0.6㎛ 크기의 먼지를 80% 이상, KF94와 KF99는 각각 0.4㎛ 크기의 먼지를 94%, 99% 이상 차단한다. 숫자가 높을수록 밀폐율이 높지만 그만큼 호흡이 곤란하다. 끈은 꽉 죄며 얼굴에 완전 밀착하자. 아깝다고 재사용하지 말 것. 호흡이 어렵다고 잠시 벗어둔 마스크를 다시 쓰는 것은 절대 권장하지 않는다.

⑧경각심
미세먼지를 대할 때 가장 중요한 부분. 지난 봄, '중국발 슈퍼황사' 주의보가 발령됐을 때 서울시내 음식점, 호프집은 창문을 아예 전부 개방해놓았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먼지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안일함이 가장 위험하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