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산업 중기·벤처

속보

더보기

EDGC, 세계적인 암 저널에 암 진단 정확도 획기적 개선한 기술 공개

기사입력 : 2023년09월21일 09:14

최종수정 : 2023년09월21일 09:14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EDGC(이원다이애그노믹스)는 AI기술 기반 멀티오믹스 유전체분석 플랫폼을 활용해 암 진단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연구결과를 21일 발표했다. 

AI기술 발전과 함께 피 한방울로 조기 암 진단(early cancer detection)이 가능한 시대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연구결과는 국제 과학기술 논문인용 색인 SCIE(Science Citation Index Expended) 등재 저널 '캔서(Cancers)' 9월호에 실렸다. '멀티오믹스 데이터와 머신러닝을 활용한 액체생검 폐암 분류 강화(Enhancing Lung Cancer Classification through Integration of Liquid Biopsy Multi-Omics Data with Machine Learning Techniques)' 제목의 논문으로, EDGC가 오랜 기간 연구를 통해 암 진단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연구결과를 소개하고 있다.

이 논문에 따르면 EDGC의 독자적인 인공지능 멀티오믹스 플랫폼을 통한 암 분석정확도는 암진단관련 단독 진단방식에 비해 높은 정확도를 기록했다. 세포유리DNA(cfDNA) 단독 진단방식은 AUC 0.7 수준, 유전자 복제수(CNV) 단독 진단방식은 AUC 0.8 수준, 암표지자 단독 진단방식은 AUC 0.7 수준보다 낮게 기록된 것에 비해 EDGC의 독자적 인공지능으로 통합분석했을 때의 정확도는 AUC 0.931까지 향상됐다. 이 수치는 약 93%의 확률로 폐암환자와 정상인을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암 진단 분야에서 매우 높은 정확도이며 획기적인 암 진단 기술로 평가된다.

이 기술을 통해 초기 폐암환자와 말기 폐암환자를 구분할 수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EDGC의 멀티오믹스 분석방법은 초기 폐암환자(1기, 2기)의 경우 AUC 0.964의 정확도로 구분 가능하고, 말기 폐암환자(3기, 4기)는 AUC 0.983의 높은 정확도로 구분할 수 있다. 약 96.4%와 98.3%의 확률로 조기 암환자와 말기 암환자를 진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EDGC의 멀티오믹스 분석 방법을 통해 조기 암 진단(early cancer detection)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EDGC는 연구소 자체 기술력만으로 개발한 이번 멀티오믹스 분석 방법의 연구결과로 EDGC의 높은 기술력을 증명하며 국제적 관심을 모으고 있다.

EDGC는 논문에서 소개한 온코캐치-S 기술을 현재 독일, 파나마, 터키, 베트남 등에서 서비스 중이며 점차 진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온코캐치-S서비스는 암표지자, 세포유리DNA(cfDNA, cell free DNA) 농도, 유전자 복제수(CNV, copy number variation)를 통합 분석한 폐암진단 멀티오믹스(Multi-Omics) 플랫폼이다.

EDGC의 온코캐치는 혈액 내 순환종양DNA를 최첨단 NGS(Next Generation Sequencing)기술과 생물정보학 기술을 이용해 분석하는 기술이다. 암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암 재발 유무 확인 및 맞춤형 표적 항암제 선택에 활용 가능하다. 온코캐치는 검사 목적 및 방법 등에 따라 온코캐치-E, 온코캐치-S, 온코캐치-CDx와 온코캐치-M 4가지 파이프라인이 있다.

온코캐치-E는 세포유리DNA(cfDNA) 중 극 미량 존재하는 암세포 유래 순환종양DNA을 검출할 수 있다. 암 발생과 관련한 후생유전학적 변화인 메틸레이션(Methylation) 패턴 측정이 가능하며,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해 다중암을 극초기에 검진할 수 있다. 온코캐치-CDx는 암 환자 대상의 모든 고형암 맞춤 항암제 처방으로 의료진을 지원한다. 온코캐치-M은 암 재발·전이·항암치료 효과 판별 등을 모니터링하는 프리미엄 서비스다.

이민섭 EDGC 대표는 "온코캐치는 조기에 암을 발견해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고 치료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주목할 만한 진단기술이다"며 "앞으로 10대암을 한 번에 진단할 수 있는 다중 암 진단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며, 이를 위한 연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00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히든스테이지' 본선 첫 무대 공개... 찬주 '개꿈'과 '춤' 선봬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히든스테이지'의 본선 첫무대가 드디어 공개된다. 총 40명(팀)의 실력자들이 12일(오후 4시 10분)부터 뉴스핌TV 유튜브 채널 KYD를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2팀씩 출연한다. '히든 스테이지'는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하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로 지난해 '음악의 탄생'에 이은 시즌2 대회다. 올해는 모든 대회 과정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본사 스튜디오에서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본선에 오른 40명(팀) 중 12일 첫 출연자로 나서는 주인공은 찬주(본명 안찬주)다. 찬주는 자작곡인 '개꿈'과 '춤'을 부른다. '개꿈'은 꿈을 꾸면서 느꼈던 감정을 노래로 옮긴 곡으로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곡이다. '춤'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초록이 넘실거리는 계절을 맞는 기쁨을 춤으로 표현한 곡이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음악적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유에 대해 "나의 자아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를 뛰어넘어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음악이 가진 장점"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소라와 산울림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부른다고.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찬주의 노래를 듣고 응원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12일 오후 4시 10분부터 유튜브에서 'KYD'(코리아유스드림)나 '히든스테이지를 검색하여 들어오면 된다. 누구든 유튜브에 들어와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고, 미래의 K-POP을 이끌고 나갈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의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응원메시지를 남기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에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지난달 10일 마감된 '히든스테이지' 시즌2에는 미래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총 337팀(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힘쓰는 기관과 단체가 후원한다. 8월말까지 진행되는 본선무대가 마무리 되면 톱10을 선발한 뒤 9~10월 사이에 순위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히든 스테이지 대상(최종 우승자)에게는 5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300만원, 우수상 2팀 각 100만원 등 총 15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이밖에도 수상자들에게는 많은 부상과 특전이 주어진다. oks34@newspim.com 2024-04-11 08:00
사진
"이스라엘, 전면전은 피하면서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 주말 이란으로부터 역사상 유례없는 영토 직접 공격을 받은 이스라엘이 전면전을 피하면서도 고통스러운 보복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채널12가 보도했다. 채널12에 따르면 이스라엘 전시 내각은 이날 2번째 회의를 열고 지역 내 전면전을 유발하지 않는 고통스러운 보복 대응을 할 수 있는 몇 가지 방안을 논의했다. 방송은 전시 내각이 지난 14일 드론 및 미사일 공격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요아브 갈란트 이스라엘 국방장관은 전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에게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에 대응하는 것 말고는 선택지가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이스라일을 향해 드론 및 미사일을 발사한 후 요르단 암만 상공에 드론이 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04.16 mj72284@newspim.com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이란 영사관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따른 보복 조치로 14일 새벽 이스라엘에 300여 대의 무인기와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중 99%는 이스라엘과 미국, 영국, 프랑스 등에 의해 요격됐다. 전시 내각은 미국과 연합해 이 같은 보복 작전을 벌이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이스라엘이 이란에 대한 보복에 나설 경우 이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이란은 지난 주말 공격이 이스라엘의 이란 영사관 공격에 대한 보복 대응이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추가로 긴장감을 고조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이란 외무장관은 영국 측에 이 같은 뜻을 전하면서도 이스라엘이 보복에 나선다면 즉각적으로 이전보다 강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스라엘이 사이버공격이나 이란의 국영 석유 인프라 시설 등을 겨냥한 공격을 선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스라엘은 과거에도 이란의 핵 프로그램 관련 인사나 인프라를 겨냥한 바 있다. 분석가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을 직접 겨냥하지 않고 이란의 지원을 받는 무장단체(proxy)를 공격할 수 있다고도 본다. 다만 이들은 이스라엘이 이란의 핵시설이 깊은 지하에 자리 잡고 있어 이를 직접 공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mj72284@newspim.com 2024-04-16 01:48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