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인도

속보

더보기

인도, 밀 이어 설탕도 수출 제한...각국 '식량 보호주의' 강화 조짐

기사입력 : 2022년05월25일 10:40

최종수정 : 2022년05월25일 10:40

인도 정부 올해 설탕 수출량 1000만톤으로 제한
블룸버그 "극단적인 가격 인상 예방 조치"
말레이시아도 23일 닭고기 수출 중단 발표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글로벌 식량난 우려 속에 인도가 밀에 이어 설탕 수출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인도가 설탕 수출을 제한한 것은 6년 만에 처음이다.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글로벌 식량난이 가중되는 가운데 세계 각국에서 식량 보호주의가 급격히 확산하는 조짐이다.

[콜카타 로이터=뉴스핌] 고인원 기자=인도 콜카타의 한 도매시장에서 노동자들이 설탕이 든 자루를 공급 트럭에 싣고 있다. 2022.05.25 koinwon@newspim.com

인도 정부는 24일(현지시간) 2021∼2022 마케팅 연도(매년 10월 시작) 설탕 수출량을 1000만톤으로 제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내 설탕 가격을 안정시키고 충분한 재고를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당초 인도 정부는 수출량을 800만톤으로 제한할 계획이었으나, 올해 생산량이 예상보다 많을 것이란 전망에 제한폭을 확대했다.

앞서 인도설탕생산자협회는 올해 인도의 설탕 생산량을 3100만톤으로 예상했다가 최근 3550만톤으로 올려잡았다.

블룸버그 통신은 인도 국내 공급이 풍부하다는 점에서 이번 결정이 '극단적인 (가격 인상) 예방조치'라고 전했다.

◆ 세계 1위 브라질 생산 감소·에탄올용 사탕수수 수요 급증에 가격 인상 우려↑

이같은 결정의 배경에는 세계 1위 설탕 수출국 브라질에서의 생산량 감소와 석유 가격 인상에 따른 사탕수수 수요 급증이 자리 잡고 있다.

지난해 브라질에 닥친 최악의 가뭄으로 올해 설탕 생산량이 줄어든 데다, 고유가로 브라질에서 사탕수수 기반의 에탄올 생산량이 늘어나면서 인도 내에서도 설탕 가격 인상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져왔다.

다만 인도 수출업자들은 1000만톤 수출 제한에도 인도가 국제시장에 상당히 많은 양의 설탕을 팔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뭄바이 소재 글로벌 무역회사의 한 딜러는 로이터 통신에 "1000만톤은 상당한 규모"라며 "생산자나 정부 모두 만족할 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1000만톤을 수출하고도 다음 2022~2023 마케팅 연도가 시작됐을 때, 인도 내 설탕 재고가 600만톤 수준일 거라면서 이는 4분기 축제 기간 국내 수요를 감당할 수 있는 넉넉한 양이라고 전했다.

인도 정부의 이번 결정이 국제 설탕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밀 만큼 파괴적이지는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두바이 소재한 설탕정제업체 알 카리지 슈가의 소밋 바너지 무역 대표는 "갑작스러운 인도의 밀 수출 제한과 달리 이번 설탕 수출 제한 조처는 글로벌 시장에 (밀 수입 금지만큼) 큰 파급 효과를 가져오지는 않을 것"으로 판단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16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 식용유 코너에서 시민들이 물건을 구매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팜유 수출 금지로 식용유 대란이 발생한 데 이어 인도가 밀 수출을 전격 금지하면서 물가에 위협을 주고 있다. 세계 2위 밀 생산국이자 8위 수출국인 인도가 밀 수출 전면 중단을 결정하면서 밀가루 가격 상승 우려가 커지고 있다. 주요 밀 수출국 작황이 이상 기후로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인도의 수출 금지는 국제적인 밀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밀가루 가격 상승이 장기화 될 경우 밀가루를 원료로 하는 과자와 빵에 이어 라면 가격도 상승이 불가피하다. 2022.05.16 pangbin@newspim.com

우크라이나 전쟁이 예상보다 장기화되며 글로벌 식량 가격이 급등하는 가운데, 세계 각국이 '식량 안보'를 내세워 식량 보호주의를 강화하고 있어 최빈국을 중심으로 식량난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식용유 가격을 안정시키겠다고 팜유 수출을 잠정 금지했다가 25일 만에 풀었고, 인도는 밀 수출을 제한한 데 이어 설탕 수출 제한에 나섰다. 

23일에는 말레이시아가 자국 내 닭고기 가격 급등을 이유로 6월부터 월 360만 마리의 닭고기 수출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블룸버그는 이번 결정에 말레이시아산 닭고기 의존도가 높은 싱가포르와 태국, 브루나이, 일본, 홍콩 등이 타격을 입을 것으로 관측했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