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이제는 우주스타트업 시대…스타트업 8곳 지원 추진

CES 2022 우주왕복선 투자자 집중
룩셈부르크 우주스타트업 지원 모집
과기부, 5년간 우주스타트업 지원

  • 기사입력 : 2022년01월11일 14:16
  • 최종수정 : 2022년01월11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민간기업이 우주개발의 주인공이 되는 '뉴스페이스' 시대 속에서 스타트업의 진입문턱이 낮아지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투자자의 우주 스타트업 찾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정부가 올해부터 우주 스타트업 육성에 팔을 걷었기 때문이다.

지난 7일(현지시간) 막을 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 전시회인 'CES 2022'에서 우주기업 세이라의 '드림체이서'가 많은 관람객의 관심을 끌어모았다. 

드림체이서는 과거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왕복선의 4분의 1크기에 불과하다. 경비행기 수준인 셈이다. 우주 발사시에는 로켓을 이용하지만 귀환할 때는 글라이딩으로 내려앉을 수 있다. 드림체이서는 자율주행을 적용해 조종사가 탑승하지 않아도 된다. 6톤의 화물을 운반할 수 있을 뿐더러 승객도 10명까지 태운다. 최대 30회까지 재사용하는 우주왕복선이라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도 급증한 것으로 알려진다.

우주기업 '제로지(Zero G)'는 가상현실(VR) 기기를 쓰면 20~30초간 무중력을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투자자들의 시선을 돌려 세웠다.

새로운 투자를 받기 위한 우주기술도 연이어 소개됐다. 소니의 촬영용 나노 위성 '스타파이어', 보쉬의 우주정거장 안전관리 인공지능(AI)인 '사운드씨', 스페이스맵의 인공지능 발사지원 소프트웨어, 한컴인스페이스의 지구관측위성 세종1호 등이 투자자를 찾기에 나섰다.

룩셈부르크 유럽우주자원혁신센터는 우주 자원 활용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위한 세계 최초 '우주 자원 관련 스타트업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참가자를 오는 23일까지 온라인으로 모집한다. [자료 = 룩셈부르크 유럽우주자원혁신센터] 2022.01.11 biggerthanseoul@newspim.com

여기에 유럽 우주산업의 중심지(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는 룩셈부르크 역시 우주 스타트업 찾기에 나섰다. 

룩셈부르크 유럽우주자원혁신센터(European Space Resources Innovation Center)는 우주 자원 활용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위해 세계 최초로 '우주 자원 관련 스타트업 인큐베이션 프로그램'을 시작한다.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SSP)이라 불리는 유럽우주자원혁신센터의 SSP사업은 지상 및 우주 응용 프로그램을 통한 우주 자원 활용 기술 개발 분야의 우주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모두 3단계로 구성돼 있고 최대 5년동안 맞춤형으로 지원에 나선다.

처음에는 개념 검증으로 3개월간 진행된다. 이후 두번째로 24개월동안 기술 테스트와 시장 조사가 가능하다. 세번째로 36개월동안 사업 개발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룩셈부르크 정부 관계자는 "SSP는 유럽 우주국(European Space Agency), 룩셈부르크 우주국(Luxembourg Space Agency), 룩셈부르크 과학기술연구소(Luxembourg Institute of Science Technology), 테크노포트(Technoport), 공공 및 민간 파트너, 유럽의 주요 우주 자원 기구의 기업가와 투자자들과 협력해 운영된다"고 강조했다.

[고흥=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2021.10.21 photo@newspim.com

우리나라에서도 우주 스타트업 육성에 대한 지원이 예고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우주개발진흥법 개정을 통해 올해부터 우주 스타트업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과기부는 스페이스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중소·벤처기업이 우주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초소형위성 기반 비즈니스 모델 개발, 우주검증 및 사업화 지원에 나선다.

지원 대상은 초소형위성 시스템 제작 및 운영이 가능한 중소‧벤처‧스타트업 기업이다. 우주개발 관련 연구기관, 산업체, 대학 등과 컨소시엄 구성도 가능하다.

지원기간은 1+2+2년으로 5년까지 가능하다. 올해에는 1단계로 초소형 시험모델(EM) 설계 및 검증에 8개 기업을 모집한다. 2023~2024년에는 4개 기업에 대해서 초소형 시제위성(FM) 개발 사업을 지원한다. 3단계로 오는 2025~2026년 4개 기업에 대해 초소형 위성 양산 및 사업화 지원을 하게 된다.

초기 단계에서는 8개 기업을 대상으로, 2단계부터는 4개 기업에 지원이 가능하다. 기업당 5년간 최대 45억원에 달하는 예산이 투입되며 기업은 지원금의 25%이상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국내 우주산업 활성화는 물론 글로벌 우주개발에 대한 국내 스타트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시범 운영에 성공한 비즈니스 모델 및 운용이력을 기반으로 정부 사업 참여, 수출, 투자 유치, 서비스 제공 등 다양한 사업화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