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화물연대 파업 첫날, 항만봉쇄는 피했다…HMM·CJ대한통운 등 "장기화 예의주시"

의왕 시멘트유통기지만 일시적 봉쇄…국토부 "경찰에 협조요청"
부산항, 행진으로 일부구간 지장 외 문제 없어…HMM "선박운항 원활"
택배업계는 큰 영향 없을 듯…"장기화시 수출입업체 피해"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6:15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한 첫날 시멘트가 이동하는 의왕유통기지 한 곳만 일부 봉쇄가 진행돼 물류업계는 한숨을 돌렸다.

정부와 경찰 등의 협조로 부산항 등 주요 수출기지는 차량 이동에 차질이 거의 없었다. 다만 이후 파업 강도가 올라갈 경우 수출입업체와 운송사 등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HMM 등 주요 해운사를 비롯한 물류업체들은 파업에 대비하고 있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가능성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화물연대 부산본부가 25일 오전 부산신항 일원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사진=부산경찰청] 2021.11.25 news2349@newspim.com

의왕 시멘트유통기지만 일부 차질, 부산항도 일부구간 외 원활…HMM "선박 운항 문제 없어"

25일 국토교통부와 업계 등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의 파업 첫날 운송 차질이 빚어진 곳은 의왕 시멘트유통기지 한 곳이다. 화물연대 서울경기지부 소속 450여명은 이날 오전 의왕컨테이너기지(ICD)에서 출정식을 가진 뒤 시멘트유통기지 차량 진입로를 막았다. 현재는 봉쇄가 해제돼 차량 이동에 문제가 없는 상태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전에 전국 각지의 집회가 끝나 해산했고, 일부 지역은 오후에도 소규모로 집회를 진행할 예정인데 상황은 현재 파악 중"이라며 "차가 지나다닐 수 있도록 미리 경찰에 협조를 구해서 현장에서 조정이 잘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수출기지인 부산항은 화물연대의 행진으로 일부 구간 이동에 지장이 있었지만 전면 봉쇄는 없었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부산항에서 이틀 간 파업이 예고돼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경찰, 터미널 운영사, 선사와 협조해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 최대 선사인 HMM의 경우 파업에 대비해 컨테이너선 운항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놨다. 파업 기간 동안 항만에 들어오는 배에 실을 컨테이너를 미리 이동시켜 항만이 봉쇄되더라도 선박 운항에는 차질이 없다는 설명이다.

HMM 관계자는 "예고된 파업 기간에 배에 실어야 할 물량은 준비가 완료됐다"며 "국내로 들어오는 수입품의 경우 내륙운송에 차질이 생기면 2~3일 지연될 수 있지만 선박 운송 특성상 시간을 다투는 물량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 화물차들이 정차해 있다. [사진=김학선 기자]

◆ 택배업계는 영향 거의 없을 듯…"항만 등 봉쇄 가능성은 우려, 장기화도 대비"

CJ대한통운 등 택배업계는 파업의 영향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각 지역에서 상품이 모이는 허브터미널은 화물연대의 주요 봉쇄 대상이 아닌데다 최종 소비자에게 배달하는 소형차의 가입률도 미미한 수준이다.

택배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의 파업은 주로 개별 기업보다는 수출입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 항만이나 컨테이너 터미널 위주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기업체가 타깃이 되지는 않는다"라며 "일반 택배차주의 가입비율도 낮아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파업이 장기화하거나 항만 등의 봉쇄가 현실화하면 피해는 커질 수밖에 없다. 특히 수출업체의 운송을 대행하는 포워딩업체들은 화물연대의 파업에 매번 어려움을 겪는다고 강조했다.

포워딩업계 관계자는 "화물연대는 매번 항만을 막는 식의 파업을 하는데, 일부 맞는 말도 있지만 다 맞다고 볼 수 없다"며 "이들의 이익을 위한 파업 때문에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물류업계 관계자는 "의왕ICD나 부산항 등 주요 물류기지가 봉쇄되면 거의 모든 국내 수출기업의 사업에 차질이 생기고 모든 물류가 멈춘다고 볼 수 있다"며 "향후 화물연대의 파업 양상을 예의주시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