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기준금리 1% 시대] 주담대 6% 찍는다...가계 이자부담 2.9조 ↑

우대금리 줄고 기준금리 올라...대출금리 상승 탄력
신용대출 금리 5%대 진입 전망...내년에도 상승세 지속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0:24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1: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대출금리도 줄줄이 오를 예정이다. 연 5%에 바짝 다가선 주택담보대출(주담대) 금리는 조만간 6%대에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 가계대출 규제로 은행들이 우대금리를 줄인 가운데 기준금리 인상까지 더해지면서 가계 이자 부담은 더욱 늘어나게 됐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차를 두고 대출금리도 인상할 방침이다. 이날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는 현 0.75%에서 1.00%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가 인상되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전망대에서 시민들이 바깥 풍경을 보고 있다. 15일 전국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1.16%로 전월 대비 0.14%포인트(p) 급등했다. 2021.10.16 kilroy023@newspim.com

이날 KB국민·신한·하나·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의 신규 취급액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기준 변동금리 주담대 금리는 3.58~4.95%다. 지난해 말(2.52~4.05%)와 비교하면 최대 1.06%p나 올랐다. 고정형 주담대 금리는 3.84~5.21%로 1%p 넘게 올랐다.

신용대출금리도 상승세가 가파르다. 현재 신용대출 금리는 3.37~4.63%로 최대 0.87%p 상승했다. 금리상단이 5% 돌파를 앞두고 있다.

그간 대출금리가 오른 것은 경기회복에 따라 시장금리가 오르고 은행들이 자체 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다. 특히 대출금리는 당국의 고강도 대출규제로 시장금리보다 더 뛴 상황이다. 은행들이 대출 급증을 막기 위해 가산금리를 높이고 우대금리를 축소한 결과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금리 상승 속도는 더 빨라질 수밖에 없다. 올 하반기 기준금리 인상과 은행들의 우대금리 축소가 겹쳐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오른 점을 감안하면 연내 주담대 금리가 6%대에 들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조달 비용이 늘어나면서 주담대나 신용대출 금리는 각각 6%, 5% 수준에 가까워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기준금리 인상 기조는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가계부채 증가속도가 주요국보다 빠르고 인플레이션 우려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선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보다는 경기 상승 흐름이 둔화하겠지만 정상화 궤도에 진입함에 따라 기준금리도 내년 1분기 1.25%, 내년 3분기 1.50% 수준으로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출자들의 이자 부담은 더 커지게 된다. 한국은행은 기준금리가 0.25%p 인상되면 대출자들이 부담해야 할 이자는 지난해 말 대비 2조9000억원 늘어나는 것으로 추산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내년부터는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강화 등 더 강도 높은 규제들이 시작되는 데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금리가 오르면 차주들 부담은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