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해수부, 독도·격렬비열도 해역서 세계 최초 선형동물 발견

새로운 해양생명자원 총 4종 발견
신종 확보로 자원주권 강화 기여

  • 기사입력 : 2021년11월21일 18:56
  • 최종수정 : 2021년11월21일 18: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사람의 발길이 잘 닿지 않는 청청 해역에서 다양한 해양생명자원을 확보를 통해 자원주권 강화에 힘쓰고 있다. 

해양수산부는 독도와 서해 격렬비열도 주변 해역에서 세계적으로 처음 발견된 해양선형동물 신종 1종을 포함해 총 121종, 274점의 해양생명자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19일 밝혔다.

해수부는 다양한 해양생명자원을 확보, 이를 산업에 활용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독도, 이어도 등 섬 지역에 대한 해양생명자원 조사를 실시했다. 

해양생명통합정보시스템 누리집 [사진=해양수산부] 2021.11.19 dragon@newspim.com

이를 통해 지난해까지 약 544종, 3299여 점의 해양생명자원을 확보했으며 세계에서 처음 발견된 신종 3종을 포함해 총 48종의 신규자원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에는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중심으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경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독도와 격렬비열도 주변 해역의 해양생명자원을 조사, 총 121종 274점의 해양생명자원을 확보했다.

특히 한류와 난류가 만나고 크고 작은 바위섬과 암초가 있어 해양생물에게 중요한 서식지를 제공하고 있는 독도에서 국내 미기록종 어류 1종을 확보했다. 

서해안의 먼 바다에 위치해 다양한 해조류가 대규모 군집을 형성하는 등 해양생물 다양성이 높은 격렬비열도에서는 세계 최초로 발견된 선형동물 신종 1종, 신종후보 1종, 미기록종 1종 등 4종의 새로운 해양생명자원을 발굴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번 조사로 확보한 274점의 자원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보존하고 서식지 및 분포, 특성, 영상자료 등 정보를 해양생명자원통합정보시스템(www.mbris.kr)을 통해 공개 및 분양할 예정이다.

임영훈 해양수산생명자원과장은 "앞으로도 우리바다 해양생명자원 주권을 강화하기 위해 독도 등 최외곽에 위치한 섬 지역을 대상으로 해양생명자원을 지속적으로 조사해 국가차원의 종합정보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용어설명

* 선형동물 : 선충류로 실모양 또는 원통모양의 동물로 저서생태계(바다의 바닥부분)에서 원생동물과 박테리아를 섭취하는 소비자 중 하나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