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공연

다시 시작되는 대중음악 공연…11월 콘서트 몰려든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20일 16:11
  • 최종수정 : 2021년10월20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정부가 11월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환할 조짐을 보이면서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얼어 붙었던 대중음악 공연계가 다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많은 가수들이 팬들과 마주하는 오프라인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 거미·위너 송민호-강승윤·폴킴·백지영까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공연이 모두 중단되고 일정이 전면 취소됐던 대중음악 공연이 다시금 움직이고 있다. 정부가 내달부터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전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던 공연계가 기지개를 펴고 있다.

거미는 내달 6일 경기 수원시를 시작으로 9번째 전국투어 '다시, 윈터 발라드'를 개최한다. 이어 올해를 장식하는 12월 30~31일 양일간 코엑스에서 공연의 대미를 장식한다. 거미는 이번 공연을 통해 겨울 밤 따뜻한 위로를 전하며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질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원어스 단독 콘서트 포스터 [사진=RBW] 2021.10.20 alice09@newspim.com

지난 3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단독 공연 '선'을 선보였던 가수 폴킴도 내달 6일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서울을 시작으로 전국투어 '투성이'를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서울, 경기, 부산에서 공연이 이루어진다.

보이그룹 원어스도 내달 9일 컴백 후 6일과 7일 양일간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중 6일은 오프라인으로, 7일은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원어스가 공연장에서 팬들과 대면으로 만나는 건 약 2년 만인 만큼 완성도 높은 무대를 보여 주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소속사 측은 "이번 콘서트는 원어스의 새 미니앨범 '블러드 문(BLOOD MOON)'과 연결돼 원어스표 세계관의 정점을 찍을 예정"이라고 예고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공연이 잠정 중단됐던 JTBC '싱어게인' TOP3 이승윤·정홍일·이무진의 전국투어 콘서트도 재개된다. 이들은 내달 12일부터 14일까지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서울공연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등에서 팬들과 마주할 예정이다.

위너 멤버 송민호와 강승윤도 내달 19일과 21일 각각 올림픽홀에서 첫 솔로 콘서트 '매니악(MANIAC)'과 '패시지PASSAGE)'으로 팬들을 만난다. 이번 공연은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론칭한 라이브 스트림 콘서트 브랜드 'YG 팜 스테이지' 일환으로 기획됐다. 다만 두 사람의 공연은 오프라인 뿐 아니라 온라인도 병행된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위너 송민호, 강승윤 콘서트 티켓팅 오픈 포스터 [사진=YG엔터테인먼트] 2021.10.20 alice09@newspim.com

백지영은 지난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취소했던 전국투어 '백지영 콘서트-백 허그'로 돌아온다. 이번에는 하루하루 수고한 모두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콘셉트로 새로운 공연을 기획했다.

그룹 에픽하이도 12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올림픽홀에서 단독 콘서트 '에픽하이 이즈 히어(Epik High Is Here)'를 개최한다. 이들은 2019년 소극장 콘서트인 '현재상영중 2019' 이후 2년 만에 팬들과 호흡하며 공연을 꾸려나갈 예정이다.

이번 공연은 거리두기 좌석제는 물론, 발열 체크와 손 소독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공연 방역지침을 준수해 진행된다.

◆ 다시 재개하는 대중음악 공연…"완벽한 정상화는 아직 무리"

이처럼 전면 중단됐던 공연들이 다시금 재개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눈에 띄게 줄어들지 않고 있는 만큼, 공연을 준비 중인 각 소속사들 모두 방역 지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에픽하이 콘서트 포스터 [사진=아워즈] 2021.10.20 alice09@newspim.com

모든 공연은 동반인 외 거리두기 좌석제로 운영되며, 측정 체온이 37.5도 이상일 경우 입장에 제한이 생긴다. 또 공연을 관람하는 모든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자가 문진표를 작성해야 한다. 공연에 따라 문진표의 경우 안심콜을 통한 체크인으로 대체될 예정이다.

또 지금까지 그래왔듯 공연 관람 중 함성 또는 소리 내어 노래를 따라부르는(떼창) 행동을 자제되며, 공연장 내 음식물 및 음료 섭취도 제한된다.

이에 한 공연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위드 코로나'가 진행되면서 공연은 이미 정상화가 됐다. 국내의 경우 백신 접종자가 늘어나면서 정상화가 아닌 공연 재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아직까진 코로나19 발생 전처럼 회당 만 명 이상의 운집되는 공연 등 완벽한 정상화는 무리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정부에서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검토 중인 만큼 각 소속사에서도 지금까지 못해왔던 공연을 준비하려고 하는 걸로 알고 있다. 하루 빨리 안정세를 찾길 바라는 마음 뿐"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