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언덕길에서 볼링공 던져 안경점 박살 낸 70대 남성 검거

  • 기사입력 : 2021년10월18일 12:42
  • 최종수정 : 2021년10월18일 13: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고의로 던져 점포 유리창과 기물을 파손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볼링공으로 피해 입은 안경점 내부[사진=부산경찰청] 2021.10.18 ndh4000@newspim.com

부산 북부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70대)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오후 2시55분께 부산 북구 구포동 포천사거리 언덕길에서 노상에 버려진 볼링공(10kg)을 던져 200m 떨어진 안경점 대형유리와 진열장 등 500만원 상당의 재산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한 뒤 탐문 수사를 통해 A씨를 검거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