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종합] 토스뱅크 성패...'1조' 자본 조달에 달렸다

최저 연 2.76% 신용대출로 금리 경쟁력 확보
토스 가입자 2100명, 토스뱅크 잠재적 고객
5년간 1조 증자 계획…"플러스 알파 필요"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17:06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내 3호 인터넷전문은행 토스뱅크가 5일 출범과 함께 혁신적인 금융상품을 들고 나오며, 카카오뱅크·케이뱅크와의 전면전을 선언했다. 국내 유일 유니콘 기업이 설립한 인터넷은행으로, 업계 1위인 카카오뱅크를 뛰어넘을지 주목된다.

토스뱅크는 이날 출범식에서 기존 은행보다 낮은 최저 금리 연 2.76%의 신용대출을 공개했다. 이는 최저 연 2.86%, 2.87% 수준의 카카오뱅크, 케이뱅크의 신용대출 금리에 비해 낮은 금리 책정이다.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3%대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가 5일 온라인 출범식에서 토스뱅크의 경영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토스뱅크)

인터넷은행의 출범 취지인 중금리대출 측면에서도 케이뱅크(21.5%), 카카오뱅크(20.8%) 보다 높은 연내 34.9% 목표를 제시했다. 신용 데이터와 비금융 대안 데이터를 고루 분석한 토스뱅크의 새로운 신용평가모형을 통해 중·저신용자의 대출상환능력을 정교하게 평가할 방침이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모든 신용등급을 포용하는 정책 통해 은행 문턱 낮출 것"이라며 "기존 은행에서 수용 어려웠던 30% 가량의 중·저신용자에게 고신용 등급 수준의 대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수신 상품의 경우 단 하루만 예금해도 연 2%의 이자를 받을 수 있는 수시입출금통장을 선보였다. 만기와 최소 납입 등 일체의 조건 없이 금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존 은행과 차별점을 뒀다. 현재 케이뱅크의 정기예금금리는 연 1.60%, 카카오뱅크는 연 1.50%다.

토스뱅크와 카카오뱅크의 플랫폼 경쟁력도 관전 포인트다. 현재 인터넷은행 중 가장 많은 고객 수를 확보한 곳은 카카오뱅크로 2017년 7월 출범 당시 100만 고객에서 현재 1700만명으로 17배 가량 성장세를 나타냈다. 카카오톡이라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어플리케이션 덕분이다.

토스뱅크의 경우 지원군인 토스의 고객수가 2100만명 이상이란 점을 감안하면 앞으로 카카오뱅크보다 더 빠르게 고객을 유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달 10일 시작된 토스뱅크 사전신청에 약 100만명의 고객이 몰리면서 흥행몰이에 성공했다.

기존 토스 앱에서 토스뱅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한 '원앱 전략'은 다른 인터넷은행에서 볼 수 없었던 차별점이다. 기존 토스 앱 사용자들이 자연스럽게 은행 고객으로 흡수되면서 사업 편리성 제고와 비용 절감이 모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자본력이다. 자본금을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대출영업 성패를 가를 수 있기 때문. 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 비율(BIS) 8.5%를 적용할 경우 토스뱅크는 약 3조원의 수신으로 모든 금융상품을 판매하고 관리해야한다.

현재 토스뱅크의 자본금은 2500억원이며, 총자산은 그보다 더 적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설립 첫해 자본금 3000억원, 총자산 약 2830억원으로 시작했지만, 은행업 본인가를 받고 출범한 2017년 총자산은 약 5조8400억원에 이른다.

홍 대표는 "기본적으로 향후 5년간 1조원 규모의 자본 증자 계획을 가지고 있다"며 "시장에 중단 없는 서비스 제공을 우선으로 더 빠르게 큰 금액을 증자할 수 있도록 토스뱅크 모든 주주와 사전 협의돼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상증자 외에도 시장에서 크레딧라인을 확보하는 등의 계획으로 유동성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은행 규제 하에서 영업을 해야 하기 때문에 건전성 관리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전체 인력이 180명 정도밖에 안되고, 고정비 지출이 적은 만큼 많은 혜택을 고객에게 돌려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