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청소·경비 노동자 건강권 보호"…숭실대, '노·사·학 평화협약식'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9월24일 14:4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4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숭실대학교가 학내 청소·경비 근로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근로조건 개선, 평화적인 노사관계 확립을 위해 지난 17일 '노·사·학 평화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평화협약식에서 이원철 숭실대 연구․산학부총장은 "갈등을 이겨내고 상생, 공동발전할 수 있는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나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유진 미환개발 대표는 "ESG 경영, 사회적 기업의 모범이 될 것"이라며 답했다.

평화협약식을 마친 후 노·사·학 각 대표와 관리처장, 총학생회장이 이야기를 나누며 걷고 있다. [사진=숭실대학교] 2021.09.24 heyjin6700@newspim.com

김나경 한국공공사회산업노동조합 숭실대학교관리지부장은 "특히 총학생회가 이번 일에 관심을 가지고 해소에 큰 도움을 주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채수 숭실대 총학생회장(전국총학생회협의회 서울권역 의장)은 "학내 어떤 이슈든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법을 찾을 수 있는 준비가 되어있다"며 "근로환경 개선 등이 이루어질 것으로 믿으며 총학생회는 언제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heyj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