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BMW 모토라드,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 & 뉴 R 18 배거 사전계약 돌입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 5160만~5460만원
뉴 R 18 배거 4360만~4660만원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BMW그룹코리아는 17일 BMW의 모터사이클 부문인 BMW 모토라드가 뉴 R 18 시리즈의 신규 모델인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 및 뉴 R 18 배거의 사전계약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Transcontinental)은 럭셔리한 장거리 주행에 최적화된 그랜드 투어러로 대형 윈드 쉴드와 넓은 풋레스트, 커다란 탑케이스 등을 탑재해 쾌적한 장거리 라이딩 경험을 제공한다.

또 뉴 R 18 배거(Bagger)는 감성적인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강조한 투어러 모델로 낮게 설계된 윈드 쉴드, 슬림한 시트 등을 통해 날렵하면서도 역동적인 스타일을 자랑한다. 

두 모델에는 BMW 모토라드 역사상 가장 큰 1802cc 박서 엔진이 탑재된다. 최고출력 91마력, 최대토크 158Nm(약 16.1kg·m)을 발휘하는 이 엔진은 특히 낮은 엔진회전수에서도 풍부한 토크를 발휘해 여유로운 투어링을 완벽히 지원한다. 

이외에도 다이내믹 크루즈 컨트롤, 어댑티브 터닝 라이트, 히팅 그립 및 시트, 스마트 키 등이 기본 적용된다.

국내에는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과 뉴 R 18 배거 모두 퍼스트 에디션(First Edition)과 블랙 스톰 메탈릭(Black Storm Metallic) 컬러, 옵션 719 갤럭시 더스트 메탈릭(Option 719 Galaxy Dust Metallic) 컬러 등 네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판매 가격은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이 5160만원부터 5460만원, 뉴 R 18 배거가 4360만원부터 4660만원이다. (부가세 포함) 사전계약 진행 후 출고하는 고객에게 25만원 상당의 BMW 퓨어박서(PureBoxer) 글러브를 받을 수 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 & 뉴 R 18 배거 [사진=BMW그룹코리아] 2021.09.17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