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전, 재생에너지 접속지연 해소 특별대책 마련…317㎿ 즉시 해소

기존 설비활용 극대화…신 접속제도 시행

  • 기사입력 : 2021년09월13일 16:3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3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이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접속지연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송배전 전력설비의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하는 특별대책을 시행한다.

한전은 배전선로에 상시 존재하는 최소부하(주택, 상업시설 등에서 상시 사용하는 최소전력)를 고려한 설비운영 개념을 도입해 변전소와 배전선로 증설 없이 재생에너지 접속용량을 확대하는 방안을 수립했다고 13일 밝혔다.

한전에 따르면 그동안 호남, 경북 등 재생에너지 발전설비 밀집지역의 경우 송배전 설비의 접속가능 용량 부족으로 설비 보강을 통해 이를 해소해 왔다. 하지만 선로 보강 시 전주, 송전탑, 변전소 등의 전력설비 설치를 반대하는 민원과 선로 경과지 부족 등으로 공사가 장기화되는 어려움이 있었다.

최소부하 반영 재생에너지 추가접속 개념도 [자료=한국전력] 2021.09.13 fedor01@newspim.com

이에 한전은 접속지연으로 인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산업부가 운영하는 '재생에너지 계통접속 특별점검단'에 참여해 새로운 접속지연 해소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한전은 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최소부하를 고려한 재생에너지 추가접속 적정용량을 검토한 후 배전선로 현장 실증을 통해 최소부하가 1㎿를 초과하는 경우 배전선로별 재생에너지 접속허용용량을 기존 12㎿에서 13㎿로 확대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했다.

재생에너지 장기 접속지연 중인 변전소의 경우 최소부하를 고려 재생에너지 접속허용 용량을 200㎿에서 평균 215㎿로 상향했다.

이러한 내용이 반영된 송배전용전기설비 이용규정 개정안이 지난 10일 전기위원회 심의에서 통과됨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변전소와 배전선로 보강 없이 재생에너지 317㎿가 추가로 접속이 가능하게 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변전소 주변압기 용량증설과 추가설치, 배전선로 보강(상위규격으로 전선교체)을 통한 접속지연 해소(307㎿)로 내년 12월까지 총 624㎿에 대한 계통접속을 추진 중에 있다.

한전 관계자는 "특별대책외에도 지속적인 설비보강을 통해 내년까지 1.6GW를 추가로 해소할 예정"이라며 "향후 변전소 신설 및 추가접속(0.8GW) 방안을 마련해 현재 접속 대기중인 3GW를 전량 해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