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송영길, 파업 철회한 보건의료노조와 긴급 간담회...민심 달래기

파업 철회 소식 듣고 긴급 일정 잡아
전날 최고위에서도 문제 해결 강조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10:2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2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긴급하게 보건의료노조 간담회를 일정을 잡았다. 이날 예정됐던 보건의료노동조합의 파업이 극적으로 철회된 것과 관련해 해당 배경을 알아보고 이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 본청 당대표 회의실에서 보건의료노조와 간담회를 갖는다. 사전에 없던 일정이었지만 파업 철회 소식을 듣고 긴급하게 일정을 잡았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영길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08.31 leehs@newspim.com

그는 간담회를 통해서 보건의료노조가 정부에 요구하는 바를 재차 청취하고 이들의 민심을 달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도 "보건의료노동자들이 우리 K방역에 실질적인 주역들이다. 이분들이 지금 탈진된 상태에 있다"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오늘까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보건의료노조는 정부에 ▲코로나19 치료병원 인력 기준 마련과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공공병원 시설·장비·인력 인프라 구축과 공익적 적자 해소 ▲조속한 감염병 전문병원 설립 ▲직종별 적정인력 기준 마련 및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 ▲규칙적·예측 가능한 교대근무제 시행 ▲의료기관 비정규직 고용 제한을 위한 평가 기준 강화 ▲의사 인력 확충 ▲공공의대 설립 등을 요구한 바 있다.

의료진들은 현재 노조가 정부와 노정교섭 타결로 총파업을 철회하자 코로나19 선별진료소로 다시 이동했다.

한편 보건의료노조와 정부는 총파업을 5시간 앞두고 마라톤 협상 끝에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했다. 이들은 이날 새벽 2시10분께 서울 영등포구 의료기관평가인증원에서 공동 브리핑을 열어 총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