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아프간 공항 테러 배후 'IS-K' 누구?..."미국·탈레반 모두 적"

  • 기사입력 : 2021년08월27일 16:09
  • 최종수정 : 2021년08월30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두 차례의 자살 폭탄 테러 배후로 지목된 '이슬람 국가 호라산'(Islamic State Khorasan, IS-K). 

이들이 기존 IS와 어떻게 다른 조직이며, 테러의 이유는 무엇인지 주요 외신이 주목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 인근에서 발생한 폭탄 테러로 다친 아프간 민간인들. REUTERS TV/1TV/Handout via REUTERS 2021.08.26 [사진=로이터 뉴스핌]

IS-K는 아프간과 파키스탄에서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IS 연계 활동을 벌이며, IS 아프간 지부로 통한다.

'호라산'은 오늘날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이란 동부 등을 아우르는 옛 지명이다. 지난 2015년 초 당시 이라크와 시리아를 장악한 IS에 충성을 맹세한 아프간과 파키스탄 탈레반 소속 대원들이 결성됐다. 

이후 탈레반 대원들을 영입해 몸집을 키운 IS-K는 아프간 북동부 난가르하르와 같은 지역을 산발적으로 점령했으며, 아프간 남부 지역에 잠시 주둔하기도 했지만 탈레반과 미군에 의해 지난해 초 거의 모든 점령 지역을 뺏겼다. IS-K가 탈레반을 미국만큼 적대시하는 이유 중 하나다. 

지난 6월 기준 아프간 동부 주둔 IS-K 병력은 1500~2200명에 불과하다. 이는 미국 정부가 지난달에 추산한 탈레반 병력 7만5000명에 비해 터무니 없이 적다. 그러나 이들은 대량 사상 공격이 가능할 만큼의 무기와 군사력을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IS-K는 자살 폭탄 테러와 표적 암살로 악명이 높다. 지난해 5월 아프간 카불 산부인과 병원에 총기 난사를 벌여 산모와 신생아를 포함 24명의 사망자를 냈다. 올해 5월에는 카불의 한 여학교에 자살 폭탄 테러를 해 50여명이 숨지기도 했다.

아프가니스탄 자불주 칼라트 거리를 걷는 탈레반 대원들. 2021.08.19 [사진=로이터 뉴스핌]

IS-K는 탈레반과 같은 이슬람 수니파 무장단체이지만 조금은 다르다. 미 워싱턴 소재 비영리 연구 기관인 민주국방재단(FDD)의 빌 로지오 선임 연구원은 IS-K 소속 대원들이 탈레반을 배신하고 IS에 충성을 맹세한 이유는 여러가지라고 한다. 

우선 탈레반이 미국과 평화협정을 하는 것 자체가 용납이 되지 않는 강경파일 가능성이 크다. 극단주의파인 이들은 이슬람의 적인 미국과 거래가 성전(聖戰)을 뜻하는 '지하드' 종교적 의무를 저버린 행위로 보기 때문이다.

또 IS는 어떤 폭력적인 행위를 동원해서라도 전 세계를 이슬람 국가 체계로 만들겠다는 큰 꿈을 갖고 있는데, 이에 뜻을 함께한 탈레반 대원들이 합류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 IS 관계자는 지난해 미국 공영 PBS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평화 협상에 나선 탈레반이 싫어 IS에 들어온 신입이 있다고 언급했고, 다른 탈레반 출신들은 IS와 상대적으로 낮은 임금 등 탈레반 조직 자체에 불만을 가진 이들이었다고 설명했다.

IS-K는 얼마나 위험한 테러조직일까. 로지오 연구원은 비록 이들의 기세가 꺾이고 대원도 많지 않지만 "IS의 제3의 부대"라며 "테러, 폭탄 테러, 암살 등을 할 수 있다. 탈레반이 땅을 장악한다면 IS는 지하에서 활동한다"고 경고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