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서울 '신축 빌라 주의보'…강서구 신규 빌라 10건 중 8건 '깡통주택'

올해 상반기 서울 신축 빌라 전세 거래 중 26.9%

  • 기사입력 : 2021년08월18일 10:17
  • 최종수정 : 2021년08월18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빌라(연립·다세대)가 대거 들어선 서울 강서·도봉·금천구에서 '깡통주택'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강서구는 상반기(1~6월) 신축 빌라 전세 거래 10건 중 8건, 도봉·금천구는 절반 이상이 깡통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깡통주택은 매매가보다 전세보증금이 높거나 비슷한 수준인 집을 말한다.

[서울=뉴스핌] 서울 신축빌라 깡통주택 비중. [자료=다방] 유명환 기자 = 2021.08.18 ymh7536@newspim.com

18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바탕으로 올해 지어진 서울 신축 빌라의 상반기 전세 거래 2752건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26.9%(739건)가 전세가율(매매가 대비 전셋값 비율) 90%를 웃돌았다.

깡통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강서구였다. 전세 351건 중 290건(82.6%)이 전세가율 90%를 웃도는 것으로 집계됐다. 100가구 중 82가구가 깡통주택인 셈이다.

가장 심각한 곳은 강서구다. 전세 351건 가운데 290건(82.6%)이 전세가율 90%를 넘어섰다. 이 지역 10가구 중 8가구는 깡톡주택인 셈이다. 특히 화곡동은 252건으로 강서구 깡통주택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도봉구는 40건 중 전세가율 90%를 넘는 전세가 22건(55%)에 이르렀다. 금천구는 121건 중 62건으로, 깡통주택 비율이 51.2% 수준이다. 은평구는 134건 중 57건(42.5%)이 깡통주택이었다.

강북구와 서대문·종로구의 경우 신축 빌라 전세가 각각 14건, 9건, 6건으로 많은 편은 아니었지만, 절반 이상이 깡통주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양천구(48.7%)와 관악구(34.5%), 구로구(29%) 등도 깡통주택 비중이 10건 중 3~5건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깡통주택은 임대차 계약 만기 이후 세입자가 집주인에게 전세금을 돌려받을 때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집값이 하락하면 집주인의 주택담보대출 금액이 줄어드는데다 빌라 특성상 매매도 어려워질 수 있다.

다방 관계자는 "전세 수급 불균형과 시세 급등으로 신축 빌라를 중심으로 깡통주택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빌라의 경우 아파트만큼 매매가 쉽지 않고, 시세도 들쭉날쭉하기 때문에 최악의 경우 전세보증금을 떼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