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보험

4년만에 흑자 '車보험 시장'...판매경쟁 사라졌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 개선
적자전환 예고, 보험사들 경쟁 피해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손해보험사들은 올해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흑자를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점유율을 늘리기 위한 마케팅에는 소극적인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 과거 흑자를 기록했을 때 치열한 판매경쟁에 나섰던 것과 달라진 모습이다. 자동차보험 흑자가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인 영향일 뿐이라는 판단, 감염병이 종식되는 즉시 적자로 전환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21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까지 10개 손보사 자동차보험의 잠정 집계된 손해율은 평균 82.4%로 집계, 지난해 같은 기간 88.8% 대비 6.4%p 개선됐다. 특히 자동차보험 점유율 약 85%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현대·DB·KB손보 등 대형 4사의 손해율은 80%에 미치지 않았다.

손해율은 보험사가 벌어들인 전체 보험료 중에서 가입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이다. 손해율 80%는 100원을 받아 80원을 지급했다는 의미다. 자동차보험을 운용하기 위한 사업비 등 고정비를 고려한 적정 손해율은 80% 수준이다. 손해율이 80% 미만이면 흑자를 기록한다고 판단한다.

자동차보험 영업손익은 만성 손실을 기록해왔다. 지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자동차보험 이익을 기록했던 것은 단 한해에 그쳤다.

그럼에도 이익을 기록했던 2017년에는 마일리지특약 등 각종 할인특약을 새로 도입하는 등 자동차보험 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했다. 이처럼 경쟁에 나섰던 것은 자동차보험 투자운용 이익을 고려하면, 영업손실은 감내할 수 있는 수준이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뉴스핌] 김승동 기자 = 자동차보험 4년만에 흑자 예상...보험사 점유율 경쟁 없는 이유는 2021.07.21 0I087094891@newspim.com

그러나 자동차보험에서 이익을 기대하고 있는 올해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점유율 확대 경쟁에 나서는 손해보험사가 없다. 이유는 사고 건수와 건당 지급보험금에서 찾을 수 있다.

자동차보험 사고율은 ▲2017년 18.5% ▲2018년 18.8% ▲2019년 17.8% 등 18% 내외를 기록했다. 그러나 2020년 사고율은 15.5%로 급감했다. 코로나19 확산 이슈로 자동차 운행량이 급감했고, 운행량이 감소하자 사고율도 낮아졌다는 분석이다.

반면 사고 건당 지급한 보험금은 되레 늘었다. 2020년 경상환자는 159만명으로 2019년 171만명 대비 6.8% 감소했지만 평균 보험금은 183만원으로 2019년 163만원 대비 12.1%증가했다. 같은 기간 중상환자의 평균 지급보험금도 1424만원으로 1388만원에서 36만원(2.6%) 늘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 2017년 이후 4년 만에 자동차보험 부문에서 흑자를 예상하고 있다"면서도 "이는 자동차보험 기조적인 체질개선이 아닌 코로나19로 인한 차량운행감소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이어 "코로나19 종식 후 차량운행 증가로 사고건수가 증가하면 손해율은 급격히 악화될 수 있다"며 "이에 점유율을 늘리기 위한 경쟁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0I0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