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김경수 경남지사 "메가시티 추진, 지역 넘어 국가경쟁력 차원"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8:21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일 "메가시티 추진은 지역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 차원의 경쟁력 때문에라도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영남미래포럼 – 영남권 대통합,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에 참석해 "지역의 소멸도 문제지만 수도권의 과밀도 문제가 되고 있고 그래서 국가 전체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 지금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0일 울산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1 영남미래포럼 – 영남권 대통합, 대한민국의 중심으로'에 참석해 메가시티 추진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다.[사진=경남도] 2021.07.20 news2349@newspim.com

그는 "국가경쟁력과 함께 세계적 흐름, 우리나라 균형발전의 역사적 관점에서도 메가시티 추진이 꼭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플랫폼이 갖춰진 수도권 한 지역만의 외발자전거로 굴러가는 대한민국은 경쟁력을 갖기 어렵다. 비수도권 초광역협력, 메가시티를 통해 여러 개의 바퀴로 안정적으로 굴러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포럼에는 김 지사와 박형준 부산시장,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와 김사열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 지사는 청년들이 살기 좋은 경남과 영남권의 미래 비전을 묻는 김사열 위원장의 질문에 '청년이 빠져나가는 지역은 지속가능하지 않다'고 운을 뗐다.

청년들이 수도권으로 몰려가는 원인을 일자리, 교육, 주거, 문화 등으로 진단한 김 지사는 "청년들이 선호하는 일자리 양과 질의 문제에 있어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격차가 존재한다"며 "전철, 순환철도망을 중심으로 한 광역대중교통망 인프라의 차이가 선택하고 지원할 수 있는 일자리 기회를 더 양극화시킨다"고 주장했다.

5명의 시․도지사는 포럼을 마친 뒤 '제2회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를 개최하고 영남권의 공동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협의회는 지난해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영남권 공동발전 협력을 위해 구성됐으며, 2020년 8월 창원에서 첫 모임을 가진 후 이번이 두 번째다.

이날 회의에서는 앞선 포럼에서 논의된 초광역협력의 국가정책화, 디지털·그린·경제 선도 초광역 경제협력 구축, 에너지 정책 개편을 통한 친환경 경제 대전환,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신공항 조속 건설 등 영남권 현안사업의 공동 대응을 위한 공동협약서를 채택했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