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임시선별검사소 방문…"땀 범벅된 의료진 보니 가슴 아프다"

18일 오전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 방역현장 점검
"휴게실 냉방 등 폭염대책 꼼꼼히 챙겨야"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7월18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7월18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땀범벅된 의료진을 보니 가슴이 아프다"며 "폭염대책을 꼼꼼히 챙겨 달라"고 당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으로 밝힌 내용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방역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의료진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방역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의료진을 격려했다. [사진=청와대]

삼성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는 현대백화점 확진 사태 이후 가장 많은 검사를 실시한 임시선별검사소 중의 한 곳이다.

문 대통령은 검사소와 휴게실을 둘러본 뒤 관계자들을 만나 "무더위 속에 코로나19 대응 방역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의료진들의 어려움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진들이 땀범벅이 된 모습을 보면 정말로 안쓰럽고 가슴이 아프다"면서 "아쉬운 점이 있으면 무엇이든지 말해 달라"고 했다.

관계자가 더운 날씨가 가장 힘든 부분"이라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지금도 덥지만 앞으로 기온이 40도 가까이 올라간다고 하니, 폭염대책을 꼼꼼히 챙겨 달라"고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양오승 강남구보건소장 등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는 국민들도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해 달라"면서 임시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차양막의 상태도 직접 점검 했다.

아울러 임시선별검사소에 얼음조끼 등이 지급되고 있는지 확인한 뒤 직접 목 선풍기를 목에 착용해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컨테이너를 개조해 만든 휴게실을 돌아보며 "천막 임시선별검사소는 에어컨을 설치해도 한계가 있으니, 의료진이 휴식시간이라도 온전하게 쉴 수 있도록 휴게실의 경우 안정적인 냉방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방역현장을 점검하는 한편 의료진을 격려했다. [사진=청와대]

현장 인력 지원 상황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의 피로도를 낮추기 위해 무엇보다 인력 교대가 자주 이루어져야 하는데, 경찰과 군 인력 이외에 검사와 역학조사를 위한 인력 지원 상황이 궁금하다"고 물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구청에서 최대한 인력을 가용하고 있고, 중수본과 중앙정부, 서울시와도 협조하고 있다"고 답했다.

양오승 보건소장은 "현재는 일일이 수작업을 하지 않고 QR코드만 찍으면 문진부터 검사까지 신속하게 할 수 있으며, 현대백화점 사태가 발생했을 때 1만 명까지 검사를 실시했다"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방문을 마치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여러분들이 헌신해 주신 덕분에 국민들이 함께 잘 이겨내고 있다. 지난해 여름에도 고생하셨는데, 올해 또 이렇게 되풀이 돼서 대통령으로서 정말 송구한 마음이다. 이번에도 함께, 확실하게 극복해 나가자"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 대통령 현장 방문은 '현장에 부담을 주지 말자'는 취지에서 수행인원을 최소화한 가운데 이뤄졌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