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가전

LG전자, 내달부터 재택근무 축소·해외출장 허용

재택근무 비율 40%→20%로 완화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 덕

  • 기사입력 : 2021년06월25일 18:20
  • 최종수정 : 2021년06월25일 18: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LG전자가 다음달부터 재택근무 비중을 절반으로 낮춘다.

25일 LG전자에 따르면 내달 1일부터 기존 40% 이상이었던 재택근무 비율을 20%로 낮춘다는 내용을 최근 임직원들에게 통보했다.

LG 트윈타워 [사진=LG]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8월 재택근무 체제를 도입, 한달 뒤에는 수도권 근무자의 50% 이상이 재택근무를 하도록 했었다.

국내·외 출장도 일부 허용한다. 해외 출장은 임원급 조직책임자의 승인 아래 가능해졌다.

LG전자 측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고 정부가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함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