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포스코, 중국발 가격조정 길지 않을 것...목표가↑"-유안타증권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08:55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유안타증권이 11일 포스코에 대해 하반기 원가 부담에 맞선 판매가 인상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발 철강 가격 조정이 장기간 이어지긴 어려워 원자재 가격이 다시 강세를 띨 것이란 이유에서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가를 기존 47만원에서 5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사진=이형석 사진기자]

초강세를 보이던 세계 철강가격은 최근 중국 정부의 거래량 조정으로 급락했다. 리커창 총리는 원자재 가격 급등과 관련해 지난달 12일 국무원 상무회의를 시작으로 5월 말까지 몇 차례에 걸쳐 우려를 표명했다.

이현수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에 대해 "연초부터 이어진 중국 정부의 철강 관련 정책(탄소 배출 감소를 위한 철강산업의 감산)의 방향성이 바뀌었다고 볼 수는 없다. 오히려 이번 발언을 통해 투기적 자본 유입이 감소하여 철강제품 가격 변동성이 확대되는 리스크는 감소했다고 판단된다"고 전했다.

원가 부담은 커지나 판매가격 인상 효과가 이를 상쇄할 것으로 보인다. 이 연구원은 "원재료, 특히 철광석 가격 상승 영향으로 2~3분기 제조원가 부담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판매가격 인상 폭이 상대적으로 더 크게 나타나며 스프레드 개선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국을 제외한 미국 및 유럽 등의 철강제품 가격은 5월에도 상승 추세가 이어졌으며 현지가격을 감안할 시 수출 판매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예상을 뛰어넘을 수도 있을 것으로 사료된다"고 덧붙였다.

포스코의 2분기 별도 영업이익은 1조4420억원, 연결 영업이익은 1조8940억원으로 전망된다. 이 연구원은 "포스코의 제품 판매단가 및 수익성은 중국 시황에 일정 기간 후행 하기 때문에 2분기 실적이 전분기 보다 개선될 것"이라며 "그렇지만 개선 폭이 시장 참여자들의 예상보다 크게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유안타증권은 실적 전망치를 상향함에 따라 2021년 예상 BPS 기준 목표 PBR 0.85배 (2021년 예상 EPS 기준 PER 10.0배)를 적용, 목표주가를 기존 47만원에서 53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