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2030년까지 세계 5대 임상강국 도약…스마트 임상시스템 구축

의료기관별 임상시험 자료 빅데이터화
2025년까지 임상 전문인력 1만명 양성
보스턴 바이오밸리 내 지원 거점 설치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3:46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3: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세계 5대 임상시험 국가로 진입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스마트 임상시험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등 임상시험 인프라를 대폭 확충한다.

정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혁신성장 BIG3 추진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 필수 관문인 임상시험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4대 추진 전략으로는 ▲임상시험 전단계 스마트화 ▲대규모 참여자모집 기반 강화 ▲임상시험 기초역량 확보 ▲글로벌 임상시험 역량 강화 등을 제시했다.

먼저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마트 임상시험 시스템을 구축한다. 임상 참여희망자가 실시간으로 정보를 확인하고 시험에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공공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백신·신약개발 지원을 위한 임상시험 인프라 확충방안 [자료=기획재정부] 2021.06.10 204mkh@newspim.com

또한 의료기관 별로 보유하고 있는 임상시험 데이터를 전자자료로 표준화해 보관한다. 다양한 시험 정보를 빅데이터로 구축한 후 제약기업·임상시험 센터 등에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축적된 데이터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분석하고 실패확률이 높은 임상은 과감히 포기하도록 해 시간·비용을 절감한다.

아울러 정부는 권역별·질환별 임상시험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분류하고 권역별 임상시험 거점병원을 지정해 네트워크를 구축한다. 코로나19 백신과 같이 국가적 차원에서 역량 결집이 필요할 경우 기관간 협업을 유도한다.

임상시험 기초역량 확보에도 힘을 쏟는다. 오는 2025년까지 임상시험 전문인력 1만명을 양성한다. 국내 임상시험수탁기관별로 맞춤형 컨설팅을 시행해 양질의 전문인력 유입을 추진한다.

글로벌 임상시험 지원도 강화한다. 범부처 R&D를 통해 연 매출 1조원 이상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있는 후보물질의 글로벌 임상을 지원한다. 또한 세계 최대인 미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보스턴 바이오밸리 내 지원거점 설치를 추진한다.

홍남기 부총리는 "신약개발 성공시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이 가능하나 임상시험 부담으로 도전이 쉽지않은게 현실"이라며 "임상 전단계 스마트화, 임상시험 네트워크 구축, 글로벌 지원 등을 통해 세계 5대 임상시험·신약개발 강국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