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퇴임 후에도 한국 방위비 불만 "50억달러는 받아야"

  • 기사입력 : 2021년06월07일 09:11
  • 최종수정 : 2021년06월07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퇴임 후에도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이 적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전당대회 만찬에서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2021.06.05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이 합당한 수준의 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있고 미국은 이용당하고 있다며, 자신이 재임했다면 적어도 연간 50억달러(약 5조6000억원)는 받아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서 열린 공화당 행사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안보·경제적으로 동맹들에게 이용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로부터 방위비 분담금 4300억달러를 지불하도록 했다며 "그들은 무역에서 우리를 이용한다. 그런데도 우리 군은 그들을 보호한다. 독일은 어떤가? 독일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 대통령에 수십억달러를 에너지 수입 대금으로 지불한다. 그런데 우리는 러시아로부터 독일을 보호한다. 이게 어찌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처럼 미국의 군사 보호를 받으면서 경제적으로 이득을 취하는 동맹들이 많다면서 한국을 꺼내들었다. 그는 "한국은 오랫동안 실질적인 제대로 된 분담금을 지불하지 않았다"면서 "나는 계약 갱신을 거부했다. 계약은 기한이 만료됐었다"며 지난 방위비 분담금 협상 때를 떠올렸다.

한국은 5년 단위 협정을 요구했지만 미국은 월 단위로 제시하면서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했다고 그는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왜 보호해줘야 하나? 그들은 우리 TV산업을 빼앗아갔고 선박 등 모든 것을 만들고 있다. 부유한 나라가 군사 보호에 대해 지불하지 않고 있는데 우리는 매우 적대적인 국가로부터 그들을 지켜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신이 재임에 성공했다면 지난 1월이나 2월에 한국 측과 협상 자리에서 연 50억달러는 요구했을 것이라고 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