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靑, '이재용 사면' "현재 계획 없다"→"별도 고려 있을 것" 기류 변화

이호승 정책실장 "경제계나 종교계, 외국인 투자기업에서 건의 받아"

  • 기사입력 : 2021년05월25일 12:22
  • 최종수정 : 2021년05월25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여부를 놓고 국내외에서 사면 요청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도 사면에 긍정적인 쪽으로 기류가 변하고 있다.

한미 정상회담 과정에서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들의 대규모 투자로 미국 측으로부터 백신 등을 얻어내게 되면서 재계의 역할이 중요해졌다는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정치권에서는 8·15 사면은 힘들겠지만 올해 내에 사면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2021.01.18 mironj19@newspim.com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 가능성과 관련, "제가 경제계나 종교계, 그 다음에 외국인 투자기업들로부터 그런 건의서를 받은 것은 사실"이라고 각계의 사면요청을 받고 있다는 점을 밝혔다.

이어 "그에 대해서는 어떤 경제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여러가지 국민적인 정서라든지 공감대 등도 함께 고려해야 되기 때문에 별도 고려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별도 고려가 있을 것'이라는 이 정책실장의 발언은 곧바로 이재용 부회장 사면을 놓고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이 실장은 곧바로 "그러니까 제 말씀은 제가 사면 문제를 이 자리에서 어떤 식으로 전망을 가지고 얘기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점"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27일 경제5단체가 청와대에 사면건의서를 제출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는 검토한 바 없으며, 현재로서는 검토할 계획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10일 4주년 특별연설 및 기자회견에서 이 부회장의 사면 문제에 대해 "반도체 경쟁이 세계적으로 격화되고 있어 우리도 반도체 산업에 대한 경쟁력을 더욱 더 높여 나갈 필요가 있는 것이 분명한 사실"이라며 "여러가지 형평성, 과거의 선레,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견해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021.05.21 nevermind@newspim.com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민적 공감대를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여론은 이재용 부회장 사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관련 의견을 물은 결과, '사면에 찬성한다'는 의견이 64%로 나타났다. 

'사면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27%였고 모름/무응답은 9%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률은 26.0%.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아시아경제 의뢰로 지난달 24~25일 전국 성인 1008명을대상으로 이재용 부회장 사면 찬반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69.4%가 사면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사면반대 의견은 23.2%에 그쳤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이고, 자세한 내용은 윈지코리아컨설팅 페이지 참고.

알앤써치가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달 19~20일 실시한 조사에서도 이재용 부회장 사면에 대해 70%가 찬성의견을 밝혔다. 반대의견은 26%였다. 찬성이 반대보다 3배나 많은 것. 이번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0%포인트고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 참고.

결국 문제는 친문 진영의 반발을 어떻게 무마시킬지에 달려 있다. 다만 친문 진영의 반발은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을 하면 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문 대통령의 결단에 달려있다는 것이 정치권의 분석이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