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당국 "집단면역 목표는 일상의 회복…바이러스 퇴치는 어려워"

전날 중앙임상위, "집단면역 어렵다" 밝혀 논란
정부 "바이러스 퇴치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 해명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10:48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4일 "코로나19의 집단면역 달성이 어렵다"고 밝혀 논란이 인 가운데 정부는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가 어렵다는 의미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4일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백브리핑에서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정부의 집단면역 목표는 일상생활의 회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보건복지부]

지난 3일 오명돈 위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의 집단면역 달성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코로나19는 독감처럼 토착화될 것이며 매년 백신을 맞으며 살아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오는 11월 집단면역 형성을 목표로 예방접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이 발언은 11월까지 예방접종이 원활히 진행되기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돼 일부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 윤 반장은 "집단면역의 목표가 바이러스의 완전한 퇴치냐, 일상 회복이냐의 차이"라며 "오 위원장의 발언은 바이러스 퇴치가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완전히 퇴치된 바이러스는 천연두가 유일하다"며 "코로나도 변이가 많고 계속해서 바이러스가 변화하고 있어 정부는 바이러스 퇴치를 집단면역의 목표로 한 적 없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목표는 '일상생활의 회복'이다. 그는 "계절 독감도 특별한 방역조치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집단면역 개념을 적용한다"며 "코로나도 거리두기 정책, 집합금지 조치 없이도 계절독감과 유사한 형태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예방접종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