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최태원의 'SOVAC', 사회적기업∙소셜벤처와 ESG 투자자 연결한다

최태원 회장의 제안으로 출범한 사회적가치 플랫폼 'SOVAC'
사회적 기업∙소셜벤처 대상 투자상담 프로그램 진행
다음 달부터 매월 1회 투자상담…지속가능 생태계 조성

  • 기사입력 : 2021년04월20일 10:03
  • 최종수정 : 2021년04월20일 10: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SK그룹 SOVAC(Social Value Connect)이 사회적기업 및 소셜벤처와 투자자들을 연결해 관련 사업 성장을 돕는 방식으로 사회적 기업 투자 생태계 활성화에 나선다.

SOVAC은 최태원 SK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 2019년 5월 출범한 국내 최대의 민간 사회적가치 플랫폼이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실시간 투표로 사회문제 해결 우승팀을 가린 2020SOVAC '선한 영향력 챌린지' [사진=SK그룹] 2021.04.20 iamkym@newspim.com

SOVAC 사무국은 다음 달부터 임팩트 투자자 등 전문가들이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들에 IR(Investor Relations, 기업설명회) 관련한 현실적 조언을 하고, 실제로 투자까지 제공하는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는 환경 보호,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등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하는 기업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들은 오는 28일까지 SOVAC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SOVAC 사무국 심사를 거쳐 선정된 기업들은 다음 달부터 전문 투자자들과 만나 사업 아이디어와 모델을 검증받고 직접투자를 유치하기 위한 논의를 이어가게 된다. SOVAC에서 사회적 기업 투자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매월 2~3개 사회적 기업들이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상담 전 과정은 동영상으로 촬영돼 오는 6월부터 SOVAC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 IR 경험이 부족한 사회적 기업들에 정보 및 노하우를 제공하는 동시에 더 많은 투자자들을 유치하기 위함이다.
 
SK 관계자는 "사회문제 해결에 대한 아이디어와 열정을 가진 사회적 기업이나 소셜벤처라면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투자 시장에서 최근 사회적 가치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사회적 성과를 중요시하는 임팩트 투자자 뿐 아니라 일반 투자자들도 참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OVAC을 주관하는 SK그룹은 2000년대 중반부터 사회적 기업 지원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 관심을 기울여 왔다. 사회적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을 넘어 실질적으로 수익을 내며 성장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다양한 인프라 지원과 인재 육성에 힘써왔다.

대표적인 예로 2013년 카이스트 사회적기업가 MBA를 개설해 인재를 기르고 있고, 2015년부터 사회적 기업들이 창출한 성과를 현금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사회성과 인센티브(SPC)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이어 2019년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주도 사회적가치 축제이자 관련 기업·단체·사람을 연결시키는 플랫폼 구실을 하는 SOVAC을 출범시켰다.

SK그룹 수펙스추구협의회 이형희 SV(Social Value) 위원장은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정작 사회적 기업들은 경험과 네트워크 부족으로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들을 연결해 지속 가능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