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

최정우 회장 "기업시민 실천해 100년 기업 향한 토대를 만들자"

기업시민 추진경과와 ESG 실천 및 중점 추진계획 공유

  • 기사입력 : 2021년04월16일 15:36
  • 최종수정 : 2021년04월16일 15: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가 그룹 차원의 기업시민 추진경과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 및 '21년 중점 추진계획을 공유하는 기업시민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올해를 기업시민 실천을 통한 성과 창출의 원년으로 만들기로 했다.

포스코는 16일 '21년 상반기 기업시민 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기업시민 자문회의 개최에 이어, 이날 최정우 회장이 주재한 '21년 상반기 기업시민 전략회의에는 포스코 임원을 비롯해 22개 그룹사 사장단 및 11개 해외법인장 등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 

최정우 회장은 "100년 기업 포스코를 만드는 원동력은 임직원들의 진정성 있는 공감과 참여"이라며 "ESG 경영이 강조되는 상황에서 기업시민을 실천하는 것이 포스코그룹의 지속가능성을 높이는 길임을 믿고 100년 기업을 향한 토대를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최정우 한국철강협회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코엑스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철강 상생펀드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6.17 dlsgur9757@newspim.com

이날 회의는 서울대학교 송재용 석학교수가 포스코 CCMS(Corporate Citizenship Management Standards) 사례를 중심으로 포스코의 기업시민 실천 활동을 객관적으로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시작했다. 

전미경영학회 국제경영분과 회장이기도 한 송재용 교수는 "포스코는 2018년 기업시민을 경영이념 선포 후 단순히 선언에 그친 것이 아니라, CCMS와 같은 실천 가이드를 통해 진정성 있게 실천하고 있는데 놀랐다"고 평가하며, "이를 통해 포스코는 단기간에 다수의 우수한 실천 성과를 만들어 냈으며, 향후 이러한 Best Practice를 이론적으로 정리하여 대내외에 적극적으로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시민실 양원준 실장은 기업시민헌장과 CCMS에 기반한 기업시민 실천력 제고방안을 발표하였다. 포스코그룹 임직원의 일상 속 기업시민 실천과 습관화를 위해 동료들과 소통하며 작은 목표를 함께 실천하는 '마이 리틀 챌린지'의 활용과 그룹 차원의 시너지 제고를 위한 CID(Collective Impact Design) 사업에 적극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그동안 추진해 온 기업시민 실천 성과를 이론적으로 재해석하고 체계적으로 스토리텔링해'베스트 프랙티스(Best Practice)화'하는 추진 계획도 발표했다. 해당 사례는 연말 CCMS 1차 개정판에 반영하여 포스코그룹 임직원이 업무와 일상에서 활용토록 공유하고, 별도 책자화 추진을 통해 외부 이해관계자와의 소통도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기업시민 실천 성과에 대한 효과적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지난 '19년 12월 발표한 기업시민 6대 대표사업을 ▲탄소중립(Green With POSCO) ▲동반성장(Together With POSCO) ▲벤처육성(Challenge With POSCO) ▲출산친화(Life With POSCO) ▲지역사회와 공존(Community With POSCO)을 내용으로 하는 기업시민 5대 브랜드 체제로 개편하고, 브랜드별 오너가 각각의 추진현황을 발표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