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산업 테마분석] 카카오·네이버도 넘보는 '핀테크' 전성시대⑤

코로나19로 '언택트' 핀테크 급성장...간편결제부터 P2P대출까지
카카오·네이버 등 빅테크도 금융시장 조준... "새 생태계 꾸린다"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09: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06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5일 오후 5시15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편집자]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산업을 영위하고 추구해 가는 기업들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을 바탕으로 산업 전반에서 초융합, 초연결 양상이 확산되는 상황입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산업 테크가 각 분야의 신기술과 결합해 기존의 제품과 서비스 모두를 바꿔놓고 있습니다. 뉴스핌은 향후 변화와 혁신이 기대되는 미래산업 테마를 선정, 관련기업들에 대한 소개 및 비교분석을 통해 투자의 옥석가리기를 시도합니다.

① 우주항공
② 자율주행
③ 콘텐츠
④ 디지털헬스케어
⑤ 핀테크
⑥ 신재생에너지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상생활에서 '금융의 디지털화'가 더 빨라지고 있다. 비대면 거래를 위한 금융서비스 사용이 많아지고, 전자상거래를 위한 간편결제 시스템도 다양해진다. 여기에 가상화폐의 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핀테크의 전통적 정의는 금융서비스를 모바일로 옮겨온 것에 가깝다. 금융업무의 효율성을 위해 제공하는 인터넷뱅킹, 모바일뱅킹 등이 포함된다. 최근의 개념은 온라인을 통해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금융서비스를 포괄한다. 간편결제 서비스는 물론 디지털지갑, P2P대출, 블록체인 기술 등이 해당된다.

여기에 네이버와 카카오 등 IT 공룡기업들도 자사 플랫폼에 금융서비스를 포함하며 테크핀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온라인 시대 금융서비스가 새로운 미래산업으로 부상하며 금융산업에 스타트업 기업들이 활기를 띠고 기존 금융사와 IT기업도 재빠르게 변신을 시도한다.

◆ '카뱅부터 토스까지' 핀테크 급성장... 새로운 비즈니스로 주목

핀테크 산업은 매년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통계포털 스태티스타(Statista)는 지난 2017년 3.6조 달러 규모였던 글로벌 핀테크 거래금액이 2023년 9.8조 달러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핀테크는 2017년 인터넷은행의 출범과 함께 본격적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1세대 인터넷전문은행인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는 20~30대를 중심으로 점유율을 높였다. 올 하반기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는뱅크의 예상 기업가치는 10조~20조 원 규모. 1조 원 가량이던 3년 전 대비 크게 성장했다. 금융투자업계는 케이뱅크의 예상 기업가치도 4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종합금융 플랫폼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핀테크의 일상화를 앞당겼다. 송금 서비스로 시작해 금융기관 및 핀테크 업체와 제휴를 통해 자산투자와 소액대출, 환전 등으로 진출 분야를 확장했다. 부동산·차량 시세 조회와 모임통장, 더치페이 기능 등도 토스가 제공하는 새로운 핀테크 경험이다.

금융의 온라인화가 진행되며 기존 금융사를 지원하는 B2B 핀테크 기업들도 빠르게 성장세다. 대표적인 금융 비즈니스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는 웹케시와 세틀뱅크 핑거 등이 있다. 핑거는 국민은행 등 금융권 개인 스마트뱅킹을 구축한 스마트금융 플랫폼 1위 사업자고, 세틀뱅크는 간편송금 플랫폼을 제공한다. 웹케시는 경리·세무사용 플랫폼 등 세분화된 솔루션 제공에 경쟁력이 있는 업체다.

코나아이, 갤럭시아머니트리 등도 국내 증시에서 주목받는 핀테크 상장사들이다. 코나아이는 교통카드 시스템으로 시작한 IC칩 선두주자로, 지역화폐 결제플랫폼을 개발해 성장을 꾀하고 있다. 갤럭시아머니트리는 모바일상품권 및 쿠폰 등에 강점이 있으며 휴대폰 소액결제 등 전자결제 사업을 한다.

간편송금/지급결제 부문 핀테크 업체로는 다날과 KG모빌리언스 등이 있으며, 보안/인증 분야의 한국전자인증, 아톤도 주목받고 있다. 해외송금 부분에는 BSI핀테크솔루션즈 등이 주요 핀테크 테마주로 꼽힌다.

전통적 금융 산업이 거대 금융사의 전유물이었다면, 핀테크 산업의 확장은 다양한 스타트업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한국핀테크산업현회 등이 공동 발간한 '2019 대한민국 핀테크 기업 편람'을 살펴보면 2019년 말 기준 국내 핀테크 기업은 345개사(미조사 업체 포함 600여개 추정)이다.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글로벌 핀테크 시장 규모 및 투자규모 2021.04.05 zunii@newspim.com [자료=금융감독원 '글로벌 핀테크 트렌드 및 감독정책' 리포트]

◆ 핀테크 넘어 테크핀으로... 카카오·네이버, 금융시장 노린다

IT와 금융의 융합이라는 핀테크의 특성상 기존 빅테크 기업들도 금융업에 뛰어들기 수월해졌다. IT기업이나 플랫폼 기업이 자사 모바일 서비스에 금융을 포함시키면서 기존 금융사도 넘볼 정도다. 이들을 가리켜 테크핀이라는 용어도 생겼다.

미국의 경우 아마존이 대출서비스를 하고, 페이스북과 구글은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중국 역시 알리바바와 텐센트, 바이두 같은 기업이 금융업에 뛰어 들며 금융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이제 삼성페이·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 등이 낯설지 않다.

이 가운데 카카오는 국내 테크핀 선도 기업으로 꼽힌다. 결제/송금(카카오페이)부터 인터넷전문은행(카카오뱅크), 투자(카카오페이증권), 생활금융 등 금융산업 전체를 아우르는 핀테크 공룡으로 성장했다.

윤을정 신영증권 연구원은 "카카오페이의 연간 거래액은 올해 약 70조 원, 내년에는 10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며 "이커머스 성장에 기반한 결제액 증가가 카카오페이 전체 거래액의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생활 속 모든 금융 기능을 카카오 생태계 안에 편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플랫폼을 통해 단순 결제와 송금 기능을 넘어 보험 가입과 관리, 투자와 자산까지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다. 국내 1위 메신저인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카카오의 금융 서비스는 성공가도를 달리고 있다.

후발 주자로 뛰어든 네이버는 신용등급이 낮은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를 대상으로 대출 시장을 확장하고 있다. 스마트스토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테크핀 사업 모델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은 출시 한 달 만에 100만 원 이상 매출 사업자(3개월 연속) 16%가 몰려 약 40%가 대출을 승인받은 것으로 발표됐다.

이승훈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과거 금융 이력이 없는 사업자 가운데 52%가 대출 승인을 받았다"며 "매출, 고객 및 반품률 등을 분석해 평가하는 인공기능(AI) 기반의 대안신용평가 시스템을 통해 대출 시장을 확장했다"고 평가했다.

네이버는 또 네이버통장과 네이버페이, 네이버플러스멤버십 등 B2C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플랫폼 충성도를 높이고 있다. 네이버통장의 경우 연 3% 이자 제공 등 파격적인 혜택으로 주목을 받았다. 네이버는 높은 비용을 부담하면서도 고객 락인 효과를 노린 것으로 분석된다.

빅테크 기업들이 금융에 뛰어들며 기존 금융사들의 입지는 흔들리고 있다. 김재우 삼성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핀테크 관련 보고서를 통해 "금융사들이 종전과 차원이 다른 도전자를 맞이하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언택트 생활이 확산되며 온라인 플랫폼 의존도가 높아진 만큼 대형 플랫폼들의 금융 진출이 성공한다면 이는 금융사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금융상품 판매 플랫폼의 이동을 의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