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윤석열, 정권교체 도움되는 방향으로 움직일 것"

"조직 대 조직 싸움, 야권이 백전백패"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은 분명한 선거개입"

  • 기사입력 : 2021년03월07일 14:03
  • 최종수정 : 2021년03월07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향후 정치행보와 관련해 "야권의 정권 교체에 도움되는 방향으로 움직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날 MBN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에게 많은 야권 지지자들의 마음이 모여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후보는 "(윤 전 총장이) 성급하게 정치를 시작하기보다 국정 전반에 걸쳐 상세하게 살펴보고, 문제점을 어떻게 고칠 수 있는지, 내가 만들고 싶은 대한민국의 미래는 어떤 것인지에 대한 비전을 열심히 준비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21.03.05 photo@newspim.com

안 후보는 야권 단일화와 관련해 '기호 2번(국민의힘)'이 당 조직 활용에 유리하다는 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의 주장에 대해 "한편으로 맞는 말"이라면서도 "조직 대 조직 싸움으로 하면 야권이 백전백패"라고 받아쳤다.

그는 이어 "(여권의) 강고한 조직과 대결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제1야당 조직만으로 되지 않는다"며 "시민들의 광범위한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이번 선거는 지금까지 한 번도 이뤄지지 않은 '보수·중도 통합'이 이뤄지는 선거"라며 "어떤 지지자들도 이탈하지 않도록 할 수 있는가에 집중하고 원만한 단일화 과정을 이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3월말로 추진되고 있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누가 봐도 (여권의) 선거개입이 분명하다"며 "'백신접종쇼'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쇼'도 예상된다"고 일갈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