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신규 확진 90명...83일만에 두자릿수

지난해 11월 17일 이후 최소 수치
검사건수 감소 영향, 집단감염 안정
설연휴 추가 확산 위험 여전, 이동 자제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1:45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 신규 확진자가 약 3개월만에 두자릿수로 감소했다. 주요 집단감염 확산세가 안정을 찾은 가운데 검사건수 감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다중이용시설 및 취약시설내 감염이 여전한만큼 설연휴 거리두기 및 5인금지 준수를 거듭 강조했다.

서울시는 9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90명 늘어난 2만536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명 늘어난 341명이다.

신규 확진자가 두자릿수로 감소한 건 지난해 11월 17일 이후 약 3개월만이다. 새해들어 1월 7일 이후 100명대를 유지하던 확진자가 한달여만에 두자릿수로 줄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병원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직원과 의료진,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전날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한양대병원에서는 병원 입원 환자의 가족이 27일 최초 확진된 후 병원 환자, 가족, 간병인 등 26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는 총 27명(서울 22명)으로 늘어났다. 2021.01.30 dlsgur9757@newspim.com

확진자 감소는 건사검수 감소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7일 검사건수는 1만5327건이며 이중 90명이 확진판정을 받아 양성율은 0.6%로 나타났다. 8일 검사건수가 3만856건으로 두배 이상 증가했다는 점에서 내일 확진자 규모는 다시 100명대로 돌아설 가능성이 높다.

신규 확진 90명은 집단감염 10명, 병원 및 요양시설 13명, 확진자접촉 38명, 감염경로 조사 중 25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성동구 한양대병원 관련 4명, 동대문구 소재 병원 관련 4명, 강북구 소재 사우나 관련 3명, 도봉구 소재 교회 관련 3명, 강동구 소재 한방병원 관련 2명 등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36.7%, 입원가능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131개(총 217개 중 86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30개소 총 4187개 병상으로 758개를 사용중이며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2391개다.

동대문구 소재 병원에서는 입원환자 1명이 4일 최초 확진 후 7일까지 8명, 8일에 5명이 추가돼 총 14명(서울시민 13명)으로 늘었다. 신규환자 5명은 환자 2명, 간병인 2명, 종사자 1명 등이다.

접촉자 624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13명, 음성 611명으로 나타났다. 역학조사 결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병동은 다인실로 침대 간격이 약 1m로 가까운 편이고 고령자가 입원하고 있어 환자 대부분이 간병인이 함께 상주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는 동대문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 중이며 확진자가 발생한 2개 병동에 대해 '동일집단 격리' 및 환자를 재배치하고 접촉자를 대상으로 추적검사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동작구 소재 병원에서는 입원환자 1명이 6일 최초 확진 후, 7일까지 5명, 8일에 1명이 추가돼 총 7명이 감염됐다. 신규 확진 1명은 확진자의 가족이다.

접촉자 332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6명, 음성 321명, 나머지는 진행중이다. 최초 확진자는 입원 전 검사에서는 음성이었으나 입원중 추가 검사에서 확진, 같은 병실 입원 중이던 환자와 해당 병동 종사자로 전파된 것으로 보고 추가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시민건강국장)은 "신규 확진자가 작년 11월 17일 92명 이후 83일 만에 두 자리수로 떨어졌지만 의료기관,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산발적인 집단발생이 지속되고 있다"며" 설연휴에 접촉이 증가할 경우 재확산 위험은 여전하다. 고향‧친지 방문과 여행은 자제하고 5인 사적모임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