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상무장관 지명자 "中불공정 무역관행, 공격적 대응"…트럼프표 제재 유지 시사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0:0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지나 레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지명자가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대해 반드시 "공격적인"(aggressive)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상으로 상원 인사 청문회에서 발언하는 지나 레이몬도 상무부 장관 지명자. 2021.01.26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레이몬도 상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화상으로 진행된 상원 인사 청문회에서 "중국은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해 미국 노동자들에게 피해를 주고, 우리 기업의 경쟁 능력을 해치는 등 반경쟁적인 행동을 분명히 해왔다"며 "나는 미국인들이 중국의 불공정한 관행에 맞서 경재할 수 있도록 매우 공격적으로 도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의 발언은 비록 구체적인 대(對)중국 조치를 나열하지 않았지만 도널드 트럼프 전임 행정부의 강경한 중국 조치를 일부 지속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지난 주 재닛 옐런 재무장관도 반덤핑, 기업에 대한 불법 보조금 지급, 무역장벽 등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레이몬도 지명자는 중국 IT기업들에 대한 대응 조치도 언급했다. 특히, 화웨이와 중흥통신(ZTE) 등 통신기업이 미국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지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중국이나 다른 누군가가 우리의 통신망에 뒷문을 열고 어떤 식으로든 우리의 국가나 경제 안보를 위태롭게 내버려 둘 수는 없다"며 "중국의 간섭이나 어떠한 영향력으로부터 미국인과 우리 통신망을 최대한 보호하기 위해 과감한 수단을 내 권한이 허락되는 대로 적극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레이몬도 지명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화웨이 수출제한 제재를 비롯해 틱톡, 위챗 다운로드 금지 등 트럼프 행정부의 여러 조치를 그대로 물려 받아 시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밖에 그는 미국의 제조 분야 혁신과 기술에 투자를 확대할 필요가 있으며, 리쇼어링(reshoring·제조업 본국 회귀)을 통한 제조 일자리 증대를 언급했다. 비록 구체적인 목표치는 내세우지 않았으나, 이 역시 트럼프 전 행정부와 정책 맥락을 같이 한다. 

아울러 코로나19(COVID-19) 대유행으로 붕괴된 미국의 여행·관광·요식업이 회복할 수 있도록 "대담한"(bold) 조치를 약속했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 미디어 기업들이 자사 플랫폼 게시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도 했다. 이에 자신은 의회와 협력해 기업 책임 면제 조항인 통신품위법 230조 개정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올해 49세인 레이몬도 지명자는 로드아일랜드 주지사이며 주 재무장관을 지낸 여성으로, 벤처캐피털 출신이다. 2018년 12월부터 민주당 주지사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