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빚투' 이틀 연속 18조 돌파…신용거래 급증 종목은?

셀트리온·셀트리온헬스케어·씨젠·삼성전자 등

  • 기사입력 : 2020년12월03일 17:10
  • 최종수정 : 2020년12월03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코스피가 사상 최고가를 연일 경신하면서 '빚투' 규모도 사상 처음으로 18조원을 넘어섰다. 가장 많은 '빚투'가 몰린 종목은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삼성전자 등으로 나타났다.

3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8조2750억원이다. 지난 1일 사상 처음으로 18조원을 넘어선 18조274억원을 기록한 뒤 상승 추세를 유지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3일 코스피가 전 거래일 대비 20.32포인트(0.76%) 오른 2696.22로 마감했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12.03 pangbin@newspim.com

신용융자란 개인투자자들이 주식 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금액을 말한다. 최근 코스피가 연일 사상 최고치를 돌파하며 돈을 빌려서 투자하는 '빚투'가 크게 늘어난 것이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2.32포인트(0.76%) 오른 2696.22로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코스피 시장에서는 셀트리온, 코스닥시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신용융자 잔고금액이 가장 많은 종목으로 나타났다.

이날 코스콤에 따르면 코스피 시장 신용융자 상위 종목은 셀트리온(4948억원), 삼성전자(2605억원), 카카오(2264억원), 현대차(2183억원), 신풍제약(2082억원), 한화솔루션(1801억원), SK케미칼(1494억원), NAVER(1416억원), LG화학(1380억원), 녹십자(1263억원) 순이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3266억원), 씨젠(3087억원), 셀트리온제약(1230억원), 제넥신(1166억원), 에이치엘비(1056억원), 삼천당제약(823억원), 알테오젠(802억원), 메드팩토(675억원), 바이넥스(656억원), 케이엠더블유(655억원) 순이다.

신용공여율(신용거래량/대상주식 총 거래량)이 높은 종목은 코스피 시장에서는 크라운해태홀딩스(55.15%), 퍼시스(52.12%), 동일산업(51.05%), 한일홀딩스(46.34%), 조광페인트(41.37%), 대교우B(41.23%), 휴스틸(40.52%) 등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승일(63.72%), 이엠넷(55.74%), 서플러스글로벌(46.53%), 비피도(46.08%), 한국정보통신(44.31%), 모바일리더(43.31%), 비츠로테크(41.51%) 등이다.

급증하는 신용융자 규모에 우려도 있다. 신용융자 규모가 클 경우 주가하락시 반대매매가 늘어 주가 하락세가 더 커질 수 있다. 특히 12월은 대주주 양도소득세 회피 목적으로 개인투자자의 순매도가 이뤄지는 경향이 있어 더 우려가 크다.

담보대출을 제한하는 증권사도 늘고 있다. 증권사 신용공여 한도가 제한되어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일 오후 6시부터 증권담보대출을 제한한다. KB증권도 지난 2일부터 증권담보대출을 중단했고, 한국투자증권도 지난 2일 오후 6시부터 신용융자 신규매수와 예탁증권담보 신규대출 실행을 중단했다. 키움증권은 보증금률을 현금 15%에서 20%로 올렸다.

다만 아직까지는 주가 급등으로 위탁매매 미수금과 반대매매 금액은 높지 않게 유지되고 있다. 지난 2일 기준 위탁매매 미수금은 2952억원, 반대매매금액은 156억원이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