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이인영 "왕이 면담 퇴짜 맞았다? 사실과 굉장히 달라"

이인영 "실무 차원에서 검토하다가 중단"
통일부 "중국 측에 면담 요청도 안 해"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13:0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13: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면담을 추진했지만 퇴짜를 맞았다고 보도된 것과 관련해 "사실과 굉장히 다르다"고 반박했다.

이 장관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방한 중인 왕이 부장과의 면담이 무산됐다는 보도가 있는데 왜 만나지 않나'고 묻는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답변하고 있다. 2020.11.26 kilroy023@newspim.com

이 장관은 "조선일보가 '퇴짜를 맞았다'는 제목을 지은 것을 봤는데, 사실과 굉장히 다르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외국에서 주요 장관이 오면 통일부 차원에서도 실무적인 검토를 한다"면서도 "실무 차원에서 (면담을) 검토하다가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왕이 부장을 면담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었지만 안 됐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왜곡이다. 백방으로 뛴 적이 없다. 실무적으로 검토하다가 제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아서 중단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통일부 당국자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경협에 대한 취지로 면담을 추진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고, 청와대 일정과 맞지 않아 추진이 안됐다는 것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추진하지 않기로 했고 중국 측에 면담을 요청하지도 안았는데 퇴짜를 놨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이날 이 장관이 왕이 부장과 백방으로 면담을 타진했지만 성사되지 못했다면서 중국 측이 난색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