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주간 중국 증시브리핑] 미∙중 갈등 추이, 8월 경제지표 발표에 촉각

7일과 9일 '8월 수출입, CPI∙PPI 지표' 발표
10일 'M2∙신규대출' 등 시중유동성 지표 발표
금주 만기 도달 역레포 규모 3900억 위안

  • 기사입력 : 2020년09월07일 10:40
  • 최종수정 : 2020년09월07일 10: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지난 주(8월31일~9월4일) 한 주간 중국 증시는 2달 뒤 치러지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중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며 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다. 지난 한 주간 상하이지수는 1.42%, 선전성분지수는 1.41%, 창업판지수는 0.93% 하락했다.

이번 주(9월7일~9월11일)도 미중 갈등 국면이 중국 증시 전반에 영향을 미칠 최대 불확실성으로 작용하는 가운데, 금주 공개되는 8월 경제지표가 중국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대한 확신을 키워주고 이를 통해 대외적 불안감에 위축된 투자심리를 자극해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중국 당국은 오는 7일에는 8월 수출입 지표, 9일에는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생산자물가지수(PPI)를 발표한다. 아울러 10일에는 시중 유동성의 흐름을 보여주는 광의통화(M2)와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 사회 융자 총량 규모 지표가 발표된다.

우선 7일 중국 해관총서는 8월 수출입지표를 공개한다. 전달인 7월 중국의 수출과 수입 증가율은 각각 7.2%와 -1.4%였고, 무역수지 흑자는 623억 달러였다.

국제금융공사(中金公司·CICC)는 8월 중국의 수출과 수입 증가율은 각각 8.8%와 0.9%로 전달 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무역수지 흑자는 7월의 623억 달러에서 520억 달러로 축소될 것으로 예측했다.

국태군안(國泰君安)증권은 8월 중국의 수출과 수입 증가율이 각각 7.3%와 -0.7%로 소폭 개선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해, 비교적 보수적인 전망치를 제시했다. 반면, 해통증권(海通證券)은 중국의 8월 수출과 수입 증가율이 각각 13.7%와 4.3%까지 개선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을 내놨다.

이어 9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8월 CPI와 PPI를 발표한다. 7월 중국의 소비자물가는 남부 대홍수의 영향 등으로 돼지고기와 채소 가격 등이 오르면서 비교적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중국의 7월 CPI 증가율은 2.7% 올라, 전달의 2.5%보다 0.2% 포인트 높아졌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미중 무역 갈등 등의 영향으로 수요 둔화가 지속된 탓에 7월 PPI 또한 전년동기대비 2.4% 하락해, 전달(-3.0%)과 비교해서는 하락폭이 줄었으나 6개월 연속 마이너스 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국제금융공사는 8월 CPI 증가율이 7월(2.7%)보다 소폭 내린 2.6%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돼지고기 가격은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보이는 반면, 채소 가격 상승폭이 비교적 클 것으로 예상했다. 8월 PPI증가율은 전월(-2.4%) 대비 소폭 개선된 -2.0%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해통증권은 8월 CPI와 PPI 증가율을 각각 2.3%와 -2.1%로 전망했다.

오는 10일 인민은행이 공개하는 M2,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 사회 융자 총량 규모 지표 또한 관전포인트 중 하나다. 이들은 시중의 통화량 및 유동성 흐름을 예측할 수 있는 지표라는 점에서, 이들 3대 지표의 규모가 전달대비 축소될 경우 최근 시장에서 일고 있는 통화정책의 긴축 전환 관측에 더욱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중국의 7월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는 9927억 위안으로 지난 6월의 1조8100억 위안을 크게 밑돌았다. 7월 사회융자총량은 1조6900억 위안을 기록해 이 또한 지난 6월(3조4300억 위안)과 시장예상치(1조8500억 위안)를 모두 하회해 중국 통화정책의 '긴축 전환' 가능성을 키웠다. 7월 M2 증가율은 10.7%로 시장예상치(11.2%)와 전달(11.1%) 수치를 모두 밑돌았다. 이는 5개월 만에 처음으로 나타난 하락세다. M2 증가율이 하락했다는 것은 지급준비율(지준율)과 금리 인하 여건이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제금융공사는 8월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가 1조1500억 위안, 사회융자총량은 2조7000억 위안으로 전달보다는 소폭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M2 증가율은 전달(10.7%)보다 소폭 하락한 10.6%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해통증권은 8월 신규 위안화 대출 규모는 1조2000억 위안, 사회융자총량은 2조6000억 위안, M2 증가율은 10.9%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금주 공개시장조작 등을 통해 유동성 공급에 나설 지 여부도 주목된다.

중국 금융정보 제공업체 윈드(Wind)에 따르면 금주 만기에 도달하는 역(逆)환매조건부채권(역RP·역레포) 규모는 3900억 위안으로, 지난주(7500억 위안)보다 큰 폭으로 줄었다. 구체적으로 금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각각 800억 위안, 700억 위안, 200억 위안, 1200억 위안, 1000억 위안 규모의 역레포가 만기에 도달한다.

이밖에, 금주 18개의 신주도 발행된다. Wind에 따르면 18개 신주의 총 발행량은 7억6500만 주, 자금조달 규모는 131억3700만 위안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8월31일~9월4일 상하이종합지수 추이[그래픽 = 텐센트증권]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