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싱하이밍 중국대사, 국제백신연구소에 2만달러 기부

  • 기사입력 : 2020년08월26일 07:23
  • 최종수정 : 2020년08월26일 0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구개발 등에 써달라며 서울에 위치한 국제백신연구소(IVI·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에 2만달러를 기부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 대사는 이날 IVI 본부를 방문해 "주한 중국대사관을 대표해 국제 백신 연구개발 사업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8.19 yooksa@newspim.com

싱 대사는 "IVI는 오랜 기간 각종 유행성 전염병 백신의 연구개발과 보급에 힘써왔고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중국과 IVI가 실무적 협력과 교류를 심도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제롬 김 IVI 사무총장은 싱 대사와 만나 IVI 성과와 코로나19 관련 활동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 후 "중국이 IVI의 재정지원 공여국이 돼 백신 및 백신 연구 외교의 주요 협력 파트너가 되기를 요청드린다"고 화답했다.

지난 1997년 설립된 IVI는 전염병 관련 백신·항생제 내성 연구개발 및 보급 등의 활동을 이어가는 단체다. 본부는 서울 관악구 서울대 연구단지 내에 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