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대전한방병원 오민석 교수팀, 근육 타박상 '봉약침' 효과 입증

  • 기사입력 : 2020년08월07일 10:20
  • 최종수정 : 2020년08월07일 1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대전대학교 대전한방병원은 오민석 교수 연구팀이 봉약침의 효과를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7일 밝혔다.

교통사고나 낙상과 같은 외상성 손상에서 근육은 쉽게 손상된다.

근육의 손상은 곧 우리 몸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하기 때문에 근육 손상의 적절한 회복은 매우 중요하지만 기존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와 같은 치료법은 뇌출혈이나 심장질환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단점이 있다.

봉약침은 봉독의 주요 성분 중 하나인 멜리틴을 추출해 정제한 약침으로 항알러지, 항염증, 항관절염, 항암효과 등을 가진다.

논문표지 [사진=대전한방병원] 2020.08.07 gyun507@newspim.com

이번 연구에서는 봉침의 주요 성분인 멜리틴(Mellitin)을 쥐의 상완이두근 손상을 유발한 뒤 주사하는 방법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근육 회복 정도를 평가하기 위해 쥐의 활동량, 트레드밀 활동 정도를 관찰했고 염증 정도를 확인하기 위해 염증 유발물질인 MCP-1, TNF-ɑ, IL-6등의 양을 측정했다.

마지막으로 근육 재생의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MyoD, myogenin, smooth muscle actin등의 물질을 측정했다.

연구 결과 활동량과 트레드밀 운동평가에서 비교군인 소염진통제(디클로페낙) 투여군에 비해 유의한 효과를 나타냈다.

또 근육 재생의 지표가 되는 물질들의 수치가 유의하게 상승하는 결과를 보였다.

이 연구결과는 SCI(E)급 국제학회지 Journal of Pharmacological Sciences (IF 2.835)에 게재됐다.

연구책임을 진행한 오민석 교수는 "근골격계 손상의 기능적 장애에 대해 상대적으로 뚜렷한 치료법이 정해져 있지 않은 상태였다"며 "이와 같은 연구 결과는 임상에서 봉침의 활용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