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중국 > 경제일반

고조되는 미중 무력충돌 기류, 중국 방산주 주가는 '활활'

국가 안보 위협 속 방산주 주가·실적 급등
미중 갈등 격화된 이달 주가 26.6% 상승
하반기 안보 위협 확대, 방산주 지속 성장

  • 기사입력 : 2020년07월27일 17:00
  • 최종수정 : 2020년07월27일 17: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최근 미중 양국 갈등이 극으로 치달으면서 군사 충돌의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 내에선 무기와 군사 장비 수요가 확대되면서 올해 군수방위산업(방산)이 성장의 '원년'을 맞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올해 들어 급격히 확대된 국가 안보 위협 속에 중국 방산 업종이 크게 주목을 받으면서,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에 상장된 방산주의 실적과 주가는 눈에 띄게 급등하고 있다. 

지난 주 미국이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의 폐쇄 조치에 나선 데 이어, 중국 또한 맞불 조치로 쓰촨성 청두(成都) 소재 미국 총영사관을 폐쇄하며 양국 갈등은 극으로 치달았다. 이는 지난 주 중국 증시에 대형 악재로 작용하면서 마지막 거래일인 24일 3대 지수의 폭락을 이끌었고, 이와 함께 A주에 상장된 대부분의 종목이 하락했다. 반면, 방산주는 지난주 7.97%의 높은 주가 상승폭을 기록하며, 미중 갈등의 대표 수혜주로 재조명됐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7.27 pxx17@newspim.com

◆ 7월 방산주 26.6% 상승…저평가 매력 보유

중정(中證)지수유한공사가 A주에 상장된 대표 방산주의 주가 흐름을 반영해 산출한 '중정 방산 지수'는 올해 들어 5월 22일까지 6.34%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이들 방산주의 시가총액(시총) 합계는 8102억 위안(전체 A주 시총의 1.43%)으로 전체 업종 시총 순위에서 21위를 차지했고, TTM(최근 월 대비 과거 12개월) 기준 주가수익률(PER)은 47.05로 전체 A주 업종 중 4위를 차지했다.

특히, 방산주의 주가는 미중 양국의 무력 충돌 가능성이 비중 있게 제기된 7월 들어 더욱 빠르게 급등하고 있다. 선완(申萬)증권이 A주에 상장된 대표 방산주의 주가 흐름을 반영해 산출한 '선완 방산 지수'는 7월 들어 22일까지 26.6% 상승했다. 이는 상하이와 선전 증시의 300개 우량주 주가를 반영하는 '상하이-선전300지수(CSI300)'의 같은 기간 상승폭 13.2%를 크게 상회하는 수치다.

화금증권(華金證券)은 보고서를 통해 하반기 미중 갈등 속 방산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점치면서, A주에 상장된 방산주는 저평가 밸류에이션 매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유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7월 '선완 방산 지수'의 PER은 66배로 6월 말 대비 17% 정도 높아졌다. 하지만, 방산 업종의 밸류에이션은 2013년말과 비슷한 수준으로, 여전히 저평가 돼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7월 17일 기준 CSI300 대비 '선완 방산 지수'의 PER은 4.8배로, 6월 24일 기준 4.36배와 비교해 다소 높아졌으나, 과거 10년간 최대치 17.82와 최저치 2.43과 비교해서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보고서는 2015년부터 5년간 방산주는 실적을 향상시키며 고평가 하락 압력에서 충분히 벗어났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7월부터 1년 사이에 방산 업종의 PER은 주가 상승세 속에 한때 250배에 육박하며 고평가 됐었다. 하지만, 최근 빠른 주가 상승세에도 방산주의 밸류에이션은 50~100배 구간 내의 저점 구간에 위치해 여전히 저평가 돼 있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A주에 상장된 방산주의 1분기 실적 또한 눈에 띄게 개선됐다. 올해 들어 7월 22일까지 상반기 실적을 공개한 19개 방산주의 재무 실적을 살펴본 결과, 방산 업종 중에서도 핵심으로 꼽히는 최첨단 항공 기술 연구개발, 신소재 '탄소섬유' 개발, 군사용 최신 기술 탑재 장비(군수용 적외선 등), 항공 엔진 등의 신기술 관련 상장사의 이윤이 크게 늘었다.

중국 현지 전문기관들은 전반적인 국제 안보의 정세가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전투 훈련 강화와 함께 무기장비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재고 확대의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핵심 방산 산업의 성장 가능성은 어느 때보다 커지고 있다고 강조한다. 

올해 1분기 방산주의 실적을 살펴본 결과, 신진강(新勁剛 300629.SZ)은 1분기 순이익이 전년동기대비 29720.65%나 폭등했다.

신진강은 고성능 금속 기반 복합재료 및 제품을 연구∙개발, 생산∙판매하는 업체로 금속 기반 초경재료(경도가 극도로 높은 물질), 금속 기반 내마모성 복합재료를 주로 생산한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7.27 pxx17@newspim.com

◆ 하반기 방산주 상승세 관측 3대 근거 

화금증권은 보고서를 통해 하반기 방산수의 지속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호재성 재료로 △에어쇼 개최의 단기적 요인 △민간용 여객기 산업 활황의 중기적 요인 △미중 갈등 확대의 장기적 요인 등의 세 가지를 제시했다.  

보고서는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에서 2년마다 개최되는 주하이 에어쇼(珠海航展)가 하반기 방산주 상승에 단기적 호재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과거 사례를 살펴보면, 주하이 에어쇼가 개최되는 년도의 경우 행사 개최에 앞서 관련 주가가 상승하는 흐름을 보여왔다. 올해 13기 주하이 에어쇼는 11월 10일부터 15일까지 엿새간 열린다.

중기적으로는 민간용 여객기 산업의 활황 속에 관련 방산주의 성장세가 기대된다. 보고서는 과거 외국 기술에 의존했던 민간용 항공기 제조 시장을 중국 국산이 대체하면서 관련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지난 수 년간 미국 보잉이나 유럽 에어버스 등 수입 항공기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자체 기술 개발을 통한 국산 항공기 제작에 나서왔다.

중국 국영 항공기 제작회사인 중국상용항공기유한책임공사(中國商用飛機有限責任公司∙COMAC)가 중국 최초로 개발한 중소형 제트 여객기(제트 엔진으로 추진되는 여객용 항공기)인 ARJ-21은 지난 2016년 6월 28일부터 정식 상업 비행에 나선 후 현재까지 89만여 차례의 운항에 성공했다.

COMAC이 두 번째로 개발한 국산 여객기 C919 또한 이미 6대의 시험 비행을 마쳤고, 오는 2021년 정식 상업 비행에 나선다. 전문가들은 C919가 상업 운행되면 약 1조 위안의 시장이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반기 미국과 중국의 격화된 갈등 국면 속 국가 안보 강화의 필요성이 확대되면서, 방산 산업과 관련 테마주에는 장기적 수혜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실제로 최근 양국은 영유권 분쟁지인 남중국해에 정찰기와 전투기를 배치하고 실전 군사훈련을 확대하는 등으로 상호 견제를 위한 무력 도발을 강화하고 있다.

중국 현지 전문가들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하에서 미국은 정찰 빈도를 높였고, 접근 거리도 더욱 가까워졌으며, 방법 또한 다양화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와 함께 현재 미국 및 러시아 등과 비교해 중국은 여전히 무기 및 장비 보유량이 부족한 만큼, 국가 안보적 목적을 위해서도 더욱 많은 양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보고서는 영국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발표한 '군사적 균형 2020(Military Balance 2020)'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제시한 수치를 들어 중국은 탄도미사일 핵잠수함, 항공모함, 대형 상륙함, 전투기, 수송기, 무장 헬기, 수송 헬기 등 군사 장비 수량이 미국에 비해 현저히 뒤쳐진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핵잠수함, 수송기, 무장 헬기, 보병 전투 장갑차 등에서는 러시아에 비해서도 적은 수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보고서는 국내 군수 장비를 확대할 여지가 여전히 많은 만큼, 이는 국내 방산 산업에 성장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