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코로나19 재확산, 증시에선 '연어 테마주' 수난

코로나 재확산 주범 연어, 6대 테마주 화제
연어 사업 비중에 따라 주가 온도차 뚜렷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6:43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6: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사실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종식을 선언한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나흘 만에 79명에 달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바이러스 재확산 공포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와 함께 베이징시 당국이 코로나19 2차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된 수입산 연어 판매와 가공을 일제히 금지하고 나서면서, 연어 사업과 관련한 기업들은 수난시대를 맞이했다. 

이처럼 연어 사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면서 중국 증시에서도 '연어 테마주'들이 때아닌 조명을 받고 있다. 연어와 관련한 일부 종목의 주가는 하락한 반면, 일부 종목은 상승세를 기록하며 극명한 온도차를 보이고 있다.

현재 중국 증시에 상장된 대표적 연어 관련 종목은 총 일곱 곳으로 압축된다. 가옥주식(佳沃股份∙AGRI-JOYVIO 300268.SZ), 장자도(獐子島 002069.SZ), 국련수산(國聯水產 300094.SZ), 통위주식(通威股份∙TONGWEI 600438.SH), 개창국제(開創國際 600097.SH), *ST천보(*ST天寶 002220.SZ), *ST동해양(*ST東海洋 002086.SZ) 등이 그것이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06.15 pxx17@newspim.com

국련수산은 종합 수산물 공급업체로서 새우와 민물가재를 대표 품목으로 취급하고 있다. 연어가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적다. 작년 전체 수익 중 연어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0.05%에 불과했고, 새우류가 90% 이상을 차지했다. 국련수산은 대표 수익원인 새우류 외에 연어, 참치, 농어, 메기, 나비돔 등의 특색 어종 제품 연구 개발 비중을 늘리고 있다.

장자도는 해양식품 서비스업체다. 가리비, 굴, 전복, 새우, 소라 등의 고급 해산물 공급을 비롯해 해수 양식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특히, 장자도는 식품 조미료 제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그 원료 가운데 연어를 사용하고 있다.

개창국제는 원양어업, 해담수제품 양식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이다. 개창국제는 지난 2015년 캐나다 FCS 기업을 인수하고, 캐나다와 미국 알래스카 연해에서 자라는 연어, 참치, 꽃새우, 저서 어종(해저에 서식하는 어종) 등의 해산품을 구입·가공·판매하고 있다.

*ST동해양(*ST東海洋 002086.SZ : *ST종목은 2년 연속 실적이 악화돼 상장이 폐지될 위험성이 있는 종목을 일컬음)은 해수 양식, 수산품 가공 등을 비롯해 바이오 과학기술, 보세창고 물류, 체외진단키트 연구개발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해온 기업이다. 

눈에 띄는 점은 ST동해양은 본래 수익원의 큰 부분을 연어 사업을 통해 거둬들여왔으나, 최근 관련 사업을 양도하며 연어 사태에 따른 불똥을 피할 수 있게 됐다.

*ST동해양은 지난 2010년부터 연어 사업에 진출, 대서양 연어 양식 공장화에 나섰다. 다만 양식 공장은 산둥(山東)성 옌타이(煙臺)시에 위치해 있어 수입 연어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지난 2월 공개된 보고서에 따르면 *ST동해양은 자사의 연어 사업을 2억2600만 위안에 다른 기업에게 양도하며 전체 경영 구조에서 연어 사업부분을 축소했다. 

이처럼 연어 사업에서 발을 빼며 위기를 모면한 기업이 있는가 하면, 오히려 관련 사업 확장을 통해 위기에 몰린 기업도 있다.

가옥주식은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연어 사업에 뛰어들었다. 가옥주식의 주요 수익원은 크게 연어와 기타 해산물(물붕장어, 북극 단새우)의 두 가지로 나뉜다. 이와 함께 소∙양고기 및 기타 가공품에서도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지난해 가옥주식은 칠레의 연어 양식기업인 오스트레일리아 시푸드 S.A(Australis Seafoods S.A)를 인수하며, 연어 사업에 진출했다. 연어 배양 및 가공 사업을 위주로 하고 있으며, 남태평양 인근 남극수역에서 대부분의 연어를 생산하고 있다. 작년 전체 수익 중 연어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39.05%에 달했다. 

통위주식은 사료공업 기업으로서 수산연구, 수산양식을 비롯해 육류 제품 가공, 동물 보건, 신에너지 사업에도 진출한 상태다. 통위주식은 지난해 3850만 위안을 들여 통위(청두)연어유한공사에 대한 증자에 나섰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의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베이징 펑타이(豊臺)구의 대형 농수산물 시장 신파디(新發地) 도매 시장에 봉쇄 조치를 내리고 주변 지역 방역에 나섰다. 

15일 기준 이들 테마주들은 모두 하락 출발했다. 대표적으로 가옥주식은 전 거래일 대비 8.92% 하락한 11.13위안에, 장자도는 전 거래일 대비 4.18% 하락한 2.75위안으로 개장했다. 하지만, 개장한지 몇 분 만에 가옥주식은 2.6% 올랐고, 장자도는 일일 상승률 상한선인 10%를 넘어서며 거래가 중단됐다. 이날 전 거래일 대비 0.53% 하락한 3.78위안으로 출발한 국련수산은 1.32% 상승한 3.85위안에 장을 마감했고, 2.15% 내린 14.55위안으로 개장한 통위주식은 0.20% 오른 14.90위안에 장을 마쳤다.

이처럼 연어 사태 논란 속에서도 뜻밖의 주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일부 기업들은 모두 전체 매출 구조에서 연어 사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 않은 기업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전날인 14일 국련수산 측은 "회사 전체 수익에서 연어 제품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0.05%에 불과하다"면서 "코로나19 재확산을 유발한 것으로 알려진 연어 논란이 회사 경영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통위주식 또한 "자사의 매출 대부분은 담수 제품으로 연어와는 큰 관련이 없다"면서 "주요 수익원은 수입산 연어가 아닌 연어 양식 개발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베이징에서는 지난 11일 최초의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나흘 만에 확진자가 79명으로 늘었다. 제2의 우한(武漢)의 화난(華南) 수산물 도매시장으로 지목된 베이징 펑타이(豊臺)구의 대형 농수산물 시장인 신파디(新發地) 도매 시장은 이미 봉쇄된 상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수입 연어를 자르는데 쓰는 도마에서 검출된 것으로 보도되면서, 베이징시 식당 메뉴에서 연어는 일제히 사라졌고, 까르푸 등 대형 슈퍼마켓에서 연어 제품 판매도 중단됐다.

중국의 한 전염병 및 미생물 전문가는 "연어와 해산물이 코로나19의 숙주가 될 가능성은 크지 않지만, 냉동 상태에서는 바이러스가 더 오랜 시간 생존할 수 있다"면서 "특정 환경에 노출된 사람과 사람간의 전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