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전공대 초대총장 최종후보자에 윤의준 서울대 연구처장 선임

  • 기사입력 : 2020년06월08일 13:37
  • 최종수정 : 2020년06월08일 13: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공과대학교 초대총장 최종후보자로 윤의준 서울대학교 연구처장이 선임됐다.

학교법인 한전공대는 5일 제2차 이사회를 열고 '총장후보자(대학설립추진위원장) 선임(안)'을 의결해 윤의준 서울대학교 연구처장을 초대총장 최종후보자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한전공대는 후보군 발굴을 위해 국내 인사 29명과 해외인사 36명 총 65명을 직접 만났다. 또한 용역사, 전문가와 써치펌 추천을 포함한 자체 발굴과 공개모집 등 다각적인 노력을 했다.

나주 본사 한국전력공사 [사진=한국전력 ]

이같은 과정을 거쳐서 구축된 174명의 후보자 풀에 대해 두 차례 총장후보자추천위원회를 개최해 13명의 추천대상 후보를 정했다.

이를 대상으로 지난 5월에 있었던 총장후보자 심사위원회를 통해 후보자를 3명으로 압축했고 이번 이사회에서 후보자 3인을 평가해 최종후보자를 결정했다.

윤의준 최종후보자는 서울대학교 금속공학과를 졸업하고 미 MIT 전자재료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AT&T 벨연구소 박사후연구원을 거쳐 1992년부터 서울대 재료공학부 교수로 재직하며 공과대학 대외협력실장, 서울대학교 연구처장과 산학협력단장 등 다양한 보직을 수행했다.

또한, 학자로서는 재료공학 분야에서 광소자 및 LED 연구에 주력해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이루어낸 공학자다.

특히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장과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초대부원장직을 역임하며 융합 교육기관 설립과 조직운영 경험을 두루 갖춰 한전공대의 초대총장 최종후보자로서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전공대는 지난 4월 20일 학교법인 설립등기를 완료했고 대학설립 인가 시까지 원활한 설립추진을 위해 총장후보자를 위원장으로 하는 '한전공대 설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교육·연구·기획 등 대학 설립과 관련된 주요한 사항을 결정하는 심의·의결기구로 각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할 예정이다. 윤의준 총장후보자는 설립추진위원회 위원장으로서 대학설립에 필요한 제반 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